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느끼고 행동할까?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느끼고 행동할까?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2.19 19:56
  • 게재일 2019.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리 원리’

DK 편집위원회 지음·사이언스북스 펴냄
인문·2만9천500원

심리학은 인문학일까, 과학일까, 아니면 그 둘이 융합된 것일까? 우리는 생물학, 철학, 사회학, 의학, 인류학, 인공 지능 등 수많은 학문이 교차하는 지점에 위치한 심리학에 매료된다. 심리학의 본질은 마음의 작용에 근거해 사람의 행동을 설명하는 것이다. 우리가 매일 느끼는 감정들은 우리가 자신을 어떤 유형의 사람이라고 느끼게 되는가를 결정한다. 하지만 감정을 만들어 내는 것은 뇌에서 일어나는 일련의 생물학적 과정들이기도 하다.

직관적 인포그래픽과 핵심 설명으로 이름난 ‘세상의 원리 시리즈’ 의 다섯번째이자 최신판 ‘심리 원리: 인포그래픽 심리학 팩트 가이드(How Psychology Works: Applied Psychology Visually Explained)’(사이언스북스)가 출간됐다.

이 책은 영국 백과사전 출판 명가 돌링 킨더슬리가 기획한 전문 필진의 원고에 더해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최신 주석이 포함됨으로써 더욱 이해하기 쉬운 심리 가이드북이다.

‘심리학 개론’, ‘심리 장애’, ‘심리 치료법’, ‘실생활 속 심리학’등 4부로 구성돼 이론에서 치료, 개인적 문제에서 실제적 적용에 이르는 심리학의 모든 측면을 다뤘다.

1부 ‘심리학 개론’은 인간의 마음과 행동을 과학적으로 연구하는 학문인 심리학을 소개하고 심리학의 세계를 펼쳐 보이는 장이다. 심리학의 다양한 접근법들은 사람의 생각과 기억, 감정의 원리를 푸는 열쇠를 찾아내려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심리학의 발전은 대부분 최근 약 150년 사이에 이뤄졌지만 심리학의 기원은 고대 그리스와 페르시아의 철학자들로 거슬러 올라간다. 심리학자들은 인간의 행동을 분석하고 해석함으로써 그런 행동을 하는 이유를 알아내려고 해 왔다.

마음속의 무의식적 갈등이 성격 발달을 결정하고 행동을 좌우한다고 설명하거나(정신 분석학), 사람들의 행동이 세상과의 상호 작용을 통해 학습되는 것으로 잠재의식의 영향과는 관계가 없다는 전제를 기초로 사람들을 이해하고 분석(행동주의)한다.

2부 ‘심리 장애’에서 다루는 심리 장애 증상들은 대개 순환적인 사고, 감정, 행동과 관련돼 있다. 4명 중 1명이 일생 중 한 번 이상 정신 장애나 신경학적 장애를 겪는다. 심리 장애를 의학적으로 진단한다는 것은 한 개인이 보이는 신체적, 심리적 증상의 패턴을 특정한 심리 장애의 증상에 해당하는 행동에 매칭시키는 복잡한 과정이다. 학습 장애나 신경 심리학적 문제는 쉽게 알아볼 수 있지만 성격과 행동에 영향을 주는 기능 장애들은 수많은 생물학적, 심리적, 사회적 요인이 관여하기 때문에 진단하기가 더 어렵다.

3부 ‘심리 치료법’을 통해 심리학 접근 이론만큼 다양한 유형의 심리 치료법을 살펴볼 수 있다. 앞서 소개한 접근법들마다 다양한 치료 방향을 제시한다. 보건 영역에서 심리학은 구성원들의 정신 건강과 그와 연관된 신체 건강을 향상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심리 치료들은 다양한 전략을 사용해 사람들이 신체적 또는 정신적 건강에 해로운 사고, 행동, 정서를 수정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해하는 데 있어서도 많은 것을 일깨워 줘 자기 인식을 증진하도록 돕는다. 마음의 평화를 얻기 위해서는 각각의 장애에 적합한 치료법을 찾아 적용해야 할 필요가 있다.

4부 ‘실생활 속 심리학’에서는 응용 심리학의 각 분야를 다룬다. 효과적으로 학습하려면 뇌 회로를 어떻게 바꿔야 할까? 협상할 때 긴장을 줄여 주는 기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 광고주들은 물건을 사도록 설득하기 위해 어떤 심리학 기법을 사용할까? 심리학을 이해함으로써 우리는 이 끊임없이 변하는 학문을 구성하는 모든 다양한 이론과 장애, 치료법에 대해 기본적인 이해를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도 도움을 얻을 수 있다. 교육, 직장이나 스포츠 혹은 개인적 인간 관계나 애정 관계, 심지어는 돈을 쓰는 방식이나 투표 행위조차도 각각 해당하는 심리학 분야가 있으며 누구나 지속적으로 심리학의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정치와 사회, 광고와 스포츠 등 우리 사회의 모든 방면에 대해 심리학적 연구가 이뤄진다. 사람들이 일할 때나 놀 때나 어떤 식으로 세상과 상호 작용하는지를 이해하고 궁극적으로는 모든 사람들의 세상에 대한 경험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