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1%나눔재단, 다문화가정 ‘고향나들이’ 지원
포스코1%나눔재단, 다문화가정 ‘고향나들이’ 지원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10.28 19:00
  • 게재일 2019.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거주 다섯 가정 20명
최근 필리핀 고향 다녀와
포스코 현지 법인 견학도

포스코1%나눔재단이 진행한 다문화가정 필리핀 방문행사 참석자들이 필리핀 포스코-PMPC를 견학하고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다문화가정의 모국 방문 프로그램을 지원해 지역사회 정착에 기여하고 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올해 포항과 광양 지역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정의 부모와 자녀들이 모국을 함께 방문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난 9월 광양에 이어 10월 포항에선 결혼 이주여성 가정 중 최근 모국 방문 경력이 없고, 자녀가 두 명 이상 있는 다섯 가정 20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7박 8일 일정으로 필리핀을 다녀왔다.

방문 가족들은 필리핀 최대 명절인 만성절을 앞두고 가족 친지들을 만나 담소하고 조상 묘지를 참배하는 등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어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에 위치한 가전용 강판 공장인 POSCO-PMPC를 견학해 포스코와 양국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자긍심을 고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12년 만에 남편과 아이들과 함께 고향에 온 마리벨씨는 “연로하신 어머니와 늘 영상통화로만 안부를 전했는데, 이번에 직접 뵈니 감개무량하다”며 “아이들과 친지들이 기뻐하는 모습을 보니 행복하고 이런 기회를 마련해준 포스코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형식 포스코 마닐라 법인장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우리 아이들이 모국에 대한 좋은 추억을 가지고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소망하고 가족 구성원들 모두 행복하고 단란한 가정을 만들어 나가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임직원 기부와 회사의 매칭 그랜트 기금 출연으로 운영되며 2014년부터 다문화 가정 청소년들의 학업, 예체능 등 진로 개발을 지원해왔다.

올해부터는 다문화 가족을 대상으로 모국 방문 프로그램과 힐링 캠프 등을 추진해 건강한 가정이 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