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케시마의 날 행사 관리 파견 말아야”
“다케시마의 날 행사 관리 파견 말아야”
  • 연합뉴스
  • 등록일 2013.02.20 00:08
  • 게재일 2013.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내부 자제론 제기

일본 정부가 이른바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 행사에 차관급 관리 파견을 검토중인 가운데 일본 내부에서 “현명하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일본 유력지인 아사히신문은 20일자 사설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한일관계의 대국적인 관점에서 시마지리 아이코(島尻安伊子) 내각부 정무관을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파견하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신문은 우선 자국이 1905년에 독도를 시마네현에 편입했다고 주장하지만 한국은 같은 해를 `일본의 한국(강제)병합이 시작된 해`로 보고 있고, 독도를 일본의 식민지 지배의 상징으로 받아들인다는 점을 거론한 뒤 정무관 파견은 한일관계를 크게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