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최영수 대주교 선종
천주교 최영수 대주교 선종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8.31 20:24
  • 게재일 2009.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 대구대교구 교구장 최영수 대주교(세례명 요한)가 31일 오전 6시20분께 대구 가톨릭대학병원에서 지병으로 선종했다. 향년 67세.

최영수 대주교는 1942년 경북 하양에서 태어나 경북고, 가톨릭대를 거쳐 1970년 사제 서품을 받고 천주교 대구대교구 여러 본당 주임을 거쳐 대구 가톨릭대 사무처장, 대구시립희망원 원장, 가톨릭신문사 사장, 대구평화방송 사장 등을 지냈다.

2000년 천주교 대구대교구 보좌주교로 임명된 후 2001년 주교서품을 받고 2001~2007년 대구대교구 총대리를 지내다 2007년 4월 대구대교구장에 착좌했다. 이후 올해 8월17일 대구대교구장에서 사임했다.

최영수 대주교의 빈소는 주교좌 계산성당에 마련됐으며 장례미사는 9월4일 오전 10시 대구가톨릭대 남산동 캠퍼스 성 김대건기념관에서 한국 주교단과 교구사제단 공동집전으로 열린다. 장지는 대구시 중구 남산3동 대구교구청 내에 있는 교구성직자묘지다. 053-250-3016.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