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약수 머금은 꿀맛같은 가마솥정식
청송약수 머금은 꿀맛같은 가마솥정식
  • 김혜영기자
  • 등록일 2015.07.05 02:01
  • 게재일 2015.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집순례
상도동 `섬안정참숯불갈비`

▲ 남구 상도동의 섬안정참숯갈비.

고깃집의 명성은 불판 숫자와 비례한다. 각종 모임이나 회식을 위한 `넘버원` 장소로 고깃집이 꼽히는 만큼 겹겹이 쌓여가는 불판은 곧 그 집의 인기를 나타낸다.

남구 상도동의 `섬안정참숯불갈비`는 밤에는 불판, 낮에는 가마솥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 동시에 여러 음식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시간을 활용해 점심특선으로 선보인 `가마솥정식`이 바로 인기의 일등 공신이다. 덕분에 저녁때 주로 북적이는 일반 고깃집과는 달리 이곳은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손님들로 붐빈다. 일단 정식(定食)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반찬이 푸짐하다. 양팔간격의 테이블 위를 17가지의 반찬들이 빈틈없이 메운다. 양배추, 다시마, 상추 등 각종 쌈 채소부터 나물무침, 깻잎장아찌, 오이냉국, 겉절이김치 등이 입맛을 돋운다. 뚝배기에 담긴 계란찜과 두부와 호박 등 각종 야채넣고 끓인 된장찌개에 이어 꽁치구이까지 등장한다.

언제나 주인공은 맨 마지막에 모습을 드러내는 법. 청송 약수로 가마솥에 지은 밥이 테이블 위에 놓이면 고스란히 시선을 빼앗긴다. 갓 지어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데다 밥알 하나하나 윤기가 흘러 쫀득한 식감이 눈으로 먼저 전해지기 때문이다. 밥알을 보슬보슬 쓸어 그릇에 담아 내면 약수 머금은 푸르스름한 고급스런 자태에 군침이 절로 넘어간다. 밥알 틈틈이 달달하고 고소한 맛이 배어 있어 씹을 수록 약수의 진가를 발휘한다.

이제 본격적인 식사만이 남았다. 반찬이 가지각색이라 다양한 방법으로 밥 한 공기를 뚝딱 해치울 수 있다. 각종 채소에 쌈을 싸 먹거나 된장찌개와 함께 생선을 발라 먹는 등 이것저것 골라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특히 커다란 김 한 장을 불에 구워 내 옛날 방식 그대로 손으로 뜯어 밥알을 감싸 먹을 수 있다.

본래 고깃집인 이곳은 정식 한상차림을 일반 식당과 비교해도 만족도가 떨어지지 않을 메뉴로 푸짐하게 구성해 점심식사 모임에 제격이다. 그 중에서도 주부들의 모임 장소로 인기가 많아 실제로 점심시간에는 각 테이블마다 40~50대 여성들이 자리를 채워 남성들의 저녁 회식 풍경과 다르지 않다.

 

▲ 섬안정참숯갈비의 점심특선 메뉴인 가마솥정식 한상차림. 청송 약수로 가마솥에 지은 밥맛이 구수하다.
▲ 섬안정참숯갈비의 점심특선 메뉴인 가마솥정식 한상차림. 청송 약수로 가마솥에 지은 밥맛이 구수하다.

전업주부 남현희(49·남구 상대동)씨는 “반찬이 다양하고 푸짐한 식당은 주부들을 위한 최적의 모임 장소로 꼽힌다”며 “특히 이 집 솥밥은 `밥맛` 좀 안다는 주부들 사이에서도 화제”라고 말했다.

푸짐한 한 상의 마무리는 가마솥의 열기로 우려낸 숭늉이 책임진다. 구수한 숭늉은 식후 찾아오는 달콤한 디저트에 대한 욕구마저 잊게 만든다. 맑은 국물이 아닌 각종 견과를 갈아 넣어 걸쭉하면서도 깊은 풍미를 전하며 빈틈없이 위(胃)를 채운다.

이동율 사장은 “저녁 때와는 달리 비교적 한적한 낮 시간을 이용해 색다르고 특별한 식사를 대접하고 싶었다”며 “낮에는 고기 굽는 냄새 대신 구수한 가마솥밥을 지어 보다 다양한 손님들의 입맛을 충족시키고자 정식 메뉴를 선보이게 됐다”고 소개했다.

/김혜영기자 hykim@kbmae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