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위군 손에 마지막 패… 갈림길 선 신공항
의성·군위군 손에 마지막 패… 갈림길 선 신공항
  • 김현묵·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6.21 20:23
  • 게재일 2020.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최종 중재안 양쪽 전달
두 지역에 330만㎡ 신도시 ‘골자’
의성 “군위에 다 퍼주기식 안 돼”
군위 “법적 구속력 없어 회의적”
아직은 기존 입장 고수 분위기
내주 초까지 의견 수렴해 결정

대구 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권을 쥔 군위와 의성군이 경북도와 대구시가 제시한 최종 중재안에 대해 각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사업 백지화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21일 국방부와 대구시·경북도 등에 따르면 최근 경북 군위군에 제시할 인센티브 방안에 관해 협의했다. 대구공항 이전에 따른 민항시설 및 부대시설, 군 공항 영외 관사, 공항 배후에 들어설 약 1만 명 규모의 신도시를 군위에 건립하는 방안이 주된 내용이다. 이를 지난 18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일선 시·군 부단체장 회의에서 최종 협의 끝에 의성 부군수와 군위 부군수에게 중재안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군위와 의성군은 군의회, 시민추진단체 등과 논의해 연락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중재안을 전달받은 군위군은 ‘(통합신공항 건설·이전)무산되는 한이 있더라도 공동 유치는 안 된다’며 군위군 단독후보지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더욱이 중재안에 대해서는 법적 구속력이 없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주민투표로 결정된 공동후보지 선정을 주장해온 의성군 역시 중재안의 실효성이 의문을 제기했다. 일부 의성군민은 ‘다 퍼주기식’ 합의문은 군민들을 설득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박경모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대회홍보실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공항 이전이 무산되는 한이 있더라도 공동후보지에 대한 유치 신청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방부·대구시·경북도가 제시한 중재안ㆍ합의안에 대해서는 법적 구속력이 없어 신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의성군민 이모씨는 “소보·비안은 공동유치로 반반 나누는 것이 정상인데 중재안은 군위에 좋은 거 다 퍼주고 의성군만 쪽박 차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이런 식의 중재안은 의성군민을 설득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반면, 또 다른 의성군민 김모씨는 “오랜 시간 준비해왔고 대구·경북의 오랜 염원인 통합신공항 건설에 군위군과 의성군이 합리적이고 대승적인 판단이 필요할 때”라면서 “서로 욕심을 부리다 이전사업이 무산되기라도 하면 후대에 큰 욕을 먹을 수 있도 있어 서로 양보하면서 함께 가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무진 의성군의회 통합공항이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민주주의의 꽃인 주민 투표에 의해 결정된 결과는 존중돼야 한다”며 “군민과 의성군유치위원회의 의견을 수렴해 군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대구시·경북도가 전달한 중재안은 군위군을 중심으로 한 통합신공항 이전 지역 지원방안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통합신공항 건설·이전 사업의 공동후보지인 ‘군위 소보·의성 비안’을 최종이전지로 선정하려면 군위군의 유치 신청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번 중재안은 지난 18일 국방부와 대구시·경북도 실무회의에서 협의한 인센티브 방안에 몇 가지를 추가했다.

신공항 배후에 들어설 신도시를 군위와 의성 양 지역에 각각 330만㎡ 규모로 건립하는 것이 가장 달라진 점이다. 당초 군위에 330만㎥, 의성에 100만㎥ 규모로 지으려던 것에서 양 지역 신도시 규모를 통일시켰다. 이밖에 대구국제공항 이전에 따른 민항시설 및 부대시설, 군 공항 영외 관사, 통합신공항 진입로 및 나들목(IC) 신설, 시·도 공무원 연수 시설 건립 등을 군위에 대한 인센티브 방안으로 제시됐다. 또 군위군 동서 관통 도로 건설사업이 경북도 제안으로 중재안에 포함됐다.

한편, 국방부는 다음 주 초까지 이번 중재안에 대한 군위·의성 의견을 수렴한 뒤 오는 26일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와 7월 중 선정위를 열어 두 이전 후보지가 이전부지로 선정될 수 있는지를 판단할 예정이다.

/김현묵·손병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