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물수능…국어·수학서 당락
또 물수능…국어·수학서 당락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4.11.13 02:01
  • 게재일 2014.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이도 작년보다도 하락, 영어 역대 가장 쉬워
상위-중위권 점수차 줄어 눈치보기 극심할 듯

▲ 수능의 끝은 수험생뿐 아니라 일 년 동안 숨소리도 크게 못 낸 부모에게도 해방의 날이다. 13일 오후 포항 유성여고 앞에서 시험을 마치고 나온 딸의 환한 표정을 찍는 아빠의 환하게 웃는 모습이 액정에 비치고 있다. /이용선기자

13일 전국에서 일제히 치러진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지난해보다 비교적 쉽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영어 영역이 수능 사상 가장 쉽게 출제되면서 변별력이 수학과 국어 영역에 쏠릴 것으로 분석됐다.

<관련기사 4면> 이번 수능은 전반적으로 쉽게 출제돼 변별력이 떨어져 상위권과 중위권의 점수차가 줄어들어 눈치보기가 극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수학은 A,B형 모두 작년 수능보다 비슷하거나 쉬운 수준이었지만 변별력 유지에는 큰 문제가 없었고, 국어는 B형이 작년보다 까다롭게 출제되면서 인문계 상위권 학생들의 대학 당락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양호환 수능시험 출제위원장은 “고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대체로 쉬운 수능 기조를 유지했다”며 “국어와 수학영역은 올해 6월 모의평가 수준을, 영어영역은 9월 모의평가수준으로 비교적 쉽게 출제했다”고 밝혔다.

올해 6월 모의평가는 국어 A,B형의 만점자 비율은 각각 1.99%, 0.54%였고, 수학 A, B형 만점자 비율은 각각 1.37%, 1.88%였다. 영어의 9월 모의평가 만점자 비율은 3.71%였다.

입시학원과 교사들에 따르면 국어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9월 모의평가 유형과 전반적으로 유사하게 출제됐다. 국어 A,B형 모두 작년 수능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A형의 경우 최상위권을 변별하기 위한 몇 문제로 인해 체감난이도는 높을 수 있다고 분석됐다.

지역의 한 교사는 “국어A형은 전년도 수능과 대체로 비슷한 정도 수준으로 출제됐다. 다만 최상위권 학생을 구별하기 위한 문제가 몇문제 출제돼 학생이 느끼는 체감난이도는 높을 수 있다”며 “나머지 문제는 평이한 게 많아, 채점 결과는 전년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수학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6월, 9월 모의평가 유형과 전반적으로 유사하게 출제됐으나, 매년 출제되는 수능유형 문제인 도형을 이용한 무한등비급수 문항이 출제되지 않아 체감난이도가 낮아졌을 것으로 분석됐다.

기존의 출제된 문제의 형태와 접근방식이 비슷했고, 대체적으로 수학적 정의나 개념을 확실히 이해하고 있으면 쉽게 풀 수 있는 문항이 출제돼 상대적으로 쉬웠다는 평가다.

지난 6월 모의평가 수준에 맞춰 EBS 교재와 강의와의 연계율이 A,B형 모두 70%로 맞춰졌고, 고난도 문항이 조금씩 줄어 상위권 학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지난해보다 조금 낮아졌을 것이라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영어 영역은 수능 사상 가장 쉽게 출제됐다는 분석이다.

올해 다시 통합형으로 전환된 영어는 `쉬운 수능 영어` 출제 방침에 맞춰 EBS와의 연계 수준이 75.6%까지 높아졌다. 만점자 비율이 `물수능`으로 평가됐던 지난 9월 모의평가(3.71%)보다 더 높은 4%대가 될 전망이다.

대구의 송원학원 차상로 진학실장은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정시 지원 전략을 세운 후, 수능 성적이 발표되면 그 동안 세웠던 지원 전략을 토대로 본격적으로 대학 학과를 선택해야 하는 만큼, 수능결과에 일희일비 하지말고 차분한 대응전략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