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특구, 연구소기업 200호 설립 달성
대구특구, 연구소기업 200호 설립 달성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4.19 20:34
  • 게재일 2021.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스트레스 음료 개발 (주)엠에프에스티에 현판·등록증 전달
출범 10년 만에 대덕특구 제외 전국 최대 성과, 혁신성장 견인
대구특구 200호 연구소기업인 ㈜엠에프에스티 관계자들이 현판 및 등록증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연구개발특구 제공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구연구개발특구본부가 2011년 출범 이후 10년 만에 대구특구 연구소기업 200호를 달성했다.

대구특구는 가바(GABA) 함량이 높은 항스트레스 음료 개발을 위해 (주)영남대학교기술지주가 출자한 자회사인 (주)엠에프에스티(대표이사 한기동)가 최근 200호 연구소기업으로 등록됐다고 19일 밝혔다.

(주)엠에프에스티는 (주)영남대학교기술지주 1호 자회사로 교원 창업 모델 사례로 올해 양산체제를 구축하고, 판매를 위한 인증과 유통시스템을 확보할 계획이다.

대구특구는 2011년 출범을 시작해 현재 누적 200개로 대덕특구를 제외한 나머지 전국 연구개발특구 중 가장 많은 수치이며, 대구·경북지역 경제 활성화를 강화하고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9년 대구특구 연구소기업의 총 매출액은 약 500억원, 고용 인력은 544명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연구소기업 설립만 24개, 최근 5개년(2015∼2019년)간 연평균 매출 증가율이 100%에 이르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대표 성과 사례로, 대구특구 제65호 드림에이스는 차량용 소프트웨어(인포테인먼트 플랫폼) 개발 기업으로 네이버 웨일 등과 웹기술 서비스 플랫폼 구축 MOU 체결, 산업은행 15억원 투자유치 등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고 있다.

또 86번째인 스마트 배터리 제조기업 (주)에너캠프도 아마존 입점과 완판을 성공할 뿐만 아니라 국내 B2C 시장 판매 1위에 기여하는 등 친환경 스마트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도약 중이다.

오영환 대구특구 본부장은 “공공기술 활용과 기술창업에 성공모델인 연구소기업이 지역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며 “대구특구 연구소기업만의 경쟁력을 통해 혁신 선도 기업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집중관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