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지사 “300만 도민과 일본 정부 규탄”
이철우지사 “300만 도민과 일본 정부 규탄”
  • 이창훈·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1.04.14 20:18
  • 게재일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염수 방류 결정 비난 확산일로
경북도 “주민 안전에 심각한 위협
日 수산물 수입금지 정부에 요구”
방사능 감시 인력·장비 확충키로
포항시·울릉군·수산단체도 나서
“어민 피해 막대… 즉각 철회해야”
14일 서울 켄싱턴호텔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2022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한 간담회’ 후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 경북도 제공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방류를 비판하는 국민들의 분노가 거세지고 있다. 정부와 정치권, 수산단체에 이어 경북도와 포항시, 울릉군 등 경북동해안 기초자치단체들도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자체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14일 이철우 도지사 명의의 성명을 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 내각 관료들을 300만 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며 “오염수 방류는 동해안을 삶의 터전으로 삶는 어업인들의 생계를 위협하고 장차 수산물의 방사능오염을 촉진한다”고 비판했다. 또 “정부는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에서 일본산 전체로 확대하고 주민 안전 및 신뢰 확보를 위해 동해안 권역 방사능 감시 지점을 늘려 운영하라”고 요구했다.

도는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대비해 자체 대응책 마련에도 나섰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응해 방사능, 수산 안전, 해양환경 전문가 등을 포함한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동해안 방사능 유입을 감시할 계획이다. 수산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수산물 방사능 검사 장비를 현재의 1대에서 3대로 늘리고 인력도 확충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막대한 양의 방사능 오염수를 방출하기로 한 것은 도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정부에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와 방사능 유입 해역 감시 지점을 확대하도록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125만t이 넘는 막대한 양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2053년까지 방류하기로 한 것은 바다에 독극물을 쏟아붓는 행위와 다름없어 포항시민은 물론 전 세계인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포항은 5천여명에 달하는 어업종사자와 횟집 및 수산물 유통·가공 종사자 3만여명을 보유한 동해안 최대 어업 전진기지”라며 “일본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면 해양환경과 수산물에 대한 불신으로 수산물 기피 현상이 뚜렷해지고 관광산업과 해양스포츠산업 침체로 직격탄을 맞는다”고 지적했다.

울릉군도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할 경우 동해 유일의 도서지방인 울릉도·독도 주민 주 소득인 수산물 채취 및 유통에 막대한 피해를 줄 것”이라며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한편, 수협중앙회와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 등 전국 25개 수산단체는 14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항의 성명을 전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기어이 전 세계에 피해를 주고야 말겠다는 식의 원전수 해양방출은 한국 국민은 물론 전 세계 인류에 대한 핵공격과 다를 바 없는 파멸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한 원전수의 해양방출은 안전하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언급하면서 “원전 오염수에는 삼중수소라는 방사능 물질은 그대로 남아있고, 인체에 치명적인 세슘-137, 스트론튬을 포함한 방사능 물질 62종도 잔존해 있다”고 반박했다. /이창훈·전준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