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상 배임' 혐의 김영만 군위군수 징역 1년 6개월 구형
'업무상 배임' 혐의 김영만 군위군수 징역 1년 6개월 구형
  • 김현묵 기자
  • 등록일 2021.04.13 14:01
  • 게재일 2021.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검은 13일 업무상 배임 혐의로 추가 기소된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날 대구지법 형사4단독 김남균 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피고인이 수사 과정에서 범행을 부인했다가 번복하고, 반성하지 않는 등 죄질이 무겁다"며 구형이유를 밝혔다.

김 군수는 2016년 군위군교육발전위원회가 군위축협에 예치한 정기예금 20억원을 해지하도록 해 결국 위원회에 2천530여만원의 이자 손해를 입힌 혐의로기소됐다.

군위군교육발전위원회 당연직 이사장이던 김 군수는 당시 군이 추진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사업에 군위축협 조합원들이 반대하자 부하직원들에게 예금 해지를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에서 김 군수 측은 "사실관계는 인정하지만, 해당 행위가 형범상 배임죄를 구성하지 못한다"고 맞섰다.

김 군수 배임 혐의에 대한 선고공판은 다음 달 27일 오전 열릴 예정이다. 

/ 김현묵 기자  muk4569@kbmaeil.com

 

김현묵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