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수업’으로 안락한 노후 준비
‘노후 수업’으로 안락한 노후 준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1.03.04 20:03
  • 게재일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수업’

박중언 지음·휴 펴냄
인문·1만6천원
삶이 갈수록 힘들어지는 불안한 시대에 노후는 안락한 삶을 바라는 모든 사람에게 주어진 숙제다. ‘노후 수업’(휴)은 존엄하고 안전한 노후를 누리기 위한 태도와 방법을 담고 있다.

한겨레 이코노미 인사이트에서 ‘박중언의 노후경제학’을 연재해온 노후 연구자인 저자 박중언씨는 노후의 삶을 다섯 가지 영역으로 나누는데 각각의 영역에서 예상되는 위험 요소와 대비 방법을 상세히 알려준다. 30대 후반에 일본에서 머무르며 고령화 사회의 실상을 목격한 저자가 20여 년 동안 노후를 연구하고 자기 삶에서 체계적으로 실천하며 경험한 내용을 알차게 담았다.

지향점은 “자유롭고 건강하며 편안한 나이 듦”이다. 이를 위해 저자는 독자에게 세 가지를 당부한다. 첫째, 나이 듦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모르는 노후는 몇 배로 두렵다.” 둘째, 새로운 지식을 바탕으로 삶의 우선순위를 바꿔야 한다. 우선순위를 바꾸지 않으면 삶의 방식은 변하지 않는다. 셋째, 가장 작고 사소한 것부터 행동에 옮긴다. “더 늦기 전에 당장!” 책은 앎과 실천 사이의 문턱을 낮추고, 시행착오와 비용을 줄여 나이 듦의 여유를 누릴 수 있도록 돕는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