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민정수석, 문 대통령에게 거취 일임
신현수 민정수석, 문 대통령에게 거취 일임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1.02.22 19:50
  • 게재일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사의 철회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대통령비서실 신현수 민정수석. /연합뉴스
검찰인사에 대한 이견으로 사의를 표명했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했다. 사실상 사의를 철회한 셈이다.

신 수석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티타임에서 이런 뜻을 밝히고 “최선을 다해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검찰 인사를 놓고 박범계 법무부장관과 갈등을 빚으며 사의를 표명했던 신 수석이 거취를 대통령에게 일임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앞서 박 장관은 지난 7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유임시키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이끈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을 서울 남부지검장으로 이동시키는 검찰 간부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이는 신 수석과 충분한 사전 조율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됐고, 신 수석은 이에 반발해 여러 차례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의 거듭된 만류에 신 수석은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휴가를 갖고 거취 문제를 숙고했고, 이날 오전 정상 출근했다. 신 수석은 출근 후 문 대통령 주재 티타임에 이어 오후 2시 수석·보좌관회의에도 참석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