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바이오’ 산업에 12조 투입 농어촌 빈집, 민박으로 재탄생
‘그린 바이오’ 산업에 12조 투입 농어촌 빈집, 민박으로 재탄생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9.21 20:12
  • 게재일 2020.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메디푸드·동물의약품 등
5대 유망산업 육성 2030년까지
향후 2년간 5개 지자체 선정
50채 규모… 영업일 제한 300일

정부가 농어업의 미래 신산업으로 주목받는 ‘그린바이오’ 산업 육성에 나선다. 산업기반 구축과 기술, 자금 등 기업 전주기 지원을 통해 2030년까지 산업규모와 고용을 2배 이상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21일 열린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36차 경제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특히, 정부는 마이크로옴(토양 등 특정 환경에 존재하는 미생물의 총체적 유전정보), 대체식품·메디푸드, 종자, 동물의약품, 곤충·해양·산림 생명소재를 그린바이오 육성을 위한 5대 유망산업으로 선정하고, 중장기 연구개발(R&D)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관련 시설과 장비 확충, 인력 양성도 추진한다. 인프라와 솔루션을 지원하고, 특수대학원 설립과 석사과정 계약학과를 개설해 전문 인력을 키운다. 기업의 전주기 지원을 위해서는 연구, 자금 지원 등을 우대하고, 발전 가능성이 있는 유망 제품·기업에 대해서는 연구개발부터 사업화까지 패키지(연구개발·컨설팅·시제품 생산·시험·평가 등)로 지원한다.

아울러 지역별로 국가식품클러스터, 민간육종단지, 곤충 거점단지 등과 같은 그린바이오 중점 육성지역을 선정해 산·학·연 및 시장이 상호 연계되도록 지원한다. 정부는 이 같은 육성방안을 통해 현재 4조5천억원 규모인 그린바이오 산업의 규모를 2030년까지 12조3천억원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농촌과 어촌 등의 빈집을 숙박시설도 재탄생시키는 방안도 추진된다. 향후 2년 동안 5개 지자체를 선정해 50채 규모로 영업일은 300일로 제한한다. 사업자는 마을 기금을 조성하고, 정부는 기존 민박에 대해 25억 원을 들여 안전 교육과 컨설팅은 지원한다. 이와 관련,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25억원을 반영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농어민 소득증대를 위한 농어촌 민박 제도 취지와의 상충과 안전에 대한 우려 등으로 기존 민박업계와 신규사업자 간 갈등이 있었으나 이해관계자가 한 걸음씩 양보해 합의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코로나 K방역 성과에 따른 ‘코리아 프리미엄’에 힘입어 실제 ‘K바이오’의 수출·투자도 증가하는 등 우리 바이오산업을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 시킬 기회의 창이 열린 상황”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그린바이오가 우리 경제 미래 먹거리 산업의 하나로 부상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부터 사업화에 이르는 전 단계를 적극 지원하고 △마이크로바이옴△대체식품·메디푸드 △종자산업 △동물용 의약품 △생명소재 등 5대 핵심분야를 중점 육성하는 전략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