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성범죄’ 지역서도 발본색원
‘디지털 성범죄’ 지역서도 발본색원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3.26 20:37
  • 게재일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경찰 특별수사단 운영
아동·여성 노린 성범죄자 추적
피해자 보호·2차 피해 예방 총력
원스톱서비스 수사 역량 총동원
불법영상물 유포 차단·엄중 처벌

대구·경북 경찰이 체계적인 단속과 엄정한 대응으로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나선다.

최근 공분을 산 텔레그램 ‘n번방’ 성 착취 사건과 같은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하고 재발을 막기 위한 조치에 나선 것이다.

대구지방경찰청은 26일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대구청과 산하 10개 경찰서에 특별수사단을 가동하고, 제2부장이 단장을 맡아 디지털 성범죄 수사는 물론 피해자 보호 및 2차 피해예방에도 전력을 기울인다.

디지털 성범죄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고, 해외 수사기관 및 글로벌 IT 기업과의 국제공조를 통해 성범죄자들을 끝까지 추적·검거하고 엄중히 처벌할 방침이다.

아울러 오는 6월 말로 예정된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하고, 사이버 전문수사관을 집중 투입해 단속을 펼친다. 관계 기관과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피해 영상물 삭제 및 유포 차단, 피해자 상담 연계 등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을 위한 원스톱 서비스도 강화할 계획이다.

대구경찰 관계자는 “아동과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성범죄를 완전히 척결하겠다는 각오로 모든 수사 역량을 총동원해 반드시 추적·검거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경북지방경찰청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을 특별수사단으로 격상했다. 지방청은 제1부장, 경찰서는 경찰서장을 단장으로 삼아 특별수사단을 확대·편성해 운영한다.

특별수사단장 산하에는 사이버수사대를 주축으로 지능범죄수사대, 광역수사대, 여성청소년수사대, 수사지도관 등으로 구성된 기존 특별수사팀에 디지털포렌식 및 피해자 보호팀을 추가했다. 성 착취 불법 영상물의 확산 방지 및 삭제와 함께 피해자 상담도 집중 실시한다.

경찰은 단속으로 찾아낸 범죄 수익의 경우 기소 전 몰수보전 제도를 활용해 몰수되도록 하고, 국세청에 통보해 세무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처할 예정이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 관련자를 적발하고 발본색원하겠다”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