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기도회, 전 세계로 들불처럼 번져
코로나 기도회, 전 세계로 들불처럼 번져
  • 김규동 기자
  • 등록일 2020.03.11 17:32
  • 게재일 2020.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TF’ 총 책임자로 지명된 미국 펜스 부통령과 그의 참모진은 코로나19에 맞서 기도로 업무를 시작 하고 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회가 대구․경북 비롯한 국내외 곳곳으로 들불처럼 확산되고 있다.

배진기 포항안디옥교회 목사는 국내외 기독인들을 대상으로 카카오톡(카톡)을 통해 ‘202031세계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 운동은 카톡에 가입한 회원들이 오전 6시, 낮 12시, 오후 9시 등 하루 3회 1분씩 기도를 하고 있다.

회원들은 먼저 자신의 죄를 회개한 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심용재씨는 카톡을 통해 “필리핀에서도 대구경북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며 힘낼 것”을 응원했다.

초교파 다니엘기도회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로 힘겨워하는 한국교회와 성도들을 위해 영상 특별기도회를 진행하고 있다. ‘21일간 한국교회와 함께하는 영상 특별기도회’는 지난 6일부터 26일까지 인터넷 영상을 통해 계속된다.

다니엘기도회 운영위원장 김은호 목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두려움과 공포에 빠진 이들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영상으로 특별기도를 하면서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는 거룩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다니엘기도회 운영위는 매일 새벽 6시 다니엘기도회 홈페이지 또는 다니엘기도회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업로드 하고 있다. 성도들은 업로드 된 영상을 하루 중 정한 시간에 각자의 자리에서 보며 기도하고 있다. 말씀은 김문훈, 김병삼, 김은호, 박성규, 박성민, 이재훈, 임석순, 정성진, 조봉희, 주승중, 한기채 목사가 전하고 있다.

포항중앙교회(담임목사 손병렬)는 코로나19 기도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교인들은 오전 9시, 오후 9시 하루 2회 각자 처한 곳에서 기도하고 있다.

교인들은 “코로나19 희생자와 가족에게 위로의 영이 임하고 환자들이 회복되게 하소서, 전문가들에게 치료 백신을 개발할 수 있는 지혜를 허락 하소서, 과도한 불안과 공포로 위축된 세계 경제가 회복되게 하소서. 한국교회가 코로나19를 통해 하나님의 섭리와 그 뜻을 깨닫게 하소서, 한국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에 꼭 필요한 교회가 되게 하소서.”라고 간구하고 있다.

포항지역 대형교회들은 3월 들어 영상예배를 드리며 코로나19 소멸을 기도하고 있다.

지역 400여개의 중․소형 교회들도 영상예배를 드리거나 교회에 나와 주일예배와 수요예배, 금요기도회, 새벽기도회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쾌유와 수고하는 정부, 지방자치단체, 의료진,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기독교교단협의회는 “확진자가 다닌 동선마다 보혈의 강이 흘러 정결하게 하시고, 생수의 강이 흘러 다시 살아나는 땅이 되게 하소서, 모든 장소와 건물, 사람마다 이전의 아픈 기억들은 사라지고 옛적 일을 기억하지 못하도록 생명의 새 역사를 창조하여 주소서”라고 기도하고 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객 급감으로 숙박, 음식, 운수업계의 경영난, 사재기로 인한 생필품 부족, 경영안정자금 부족 등으로 ‘관광도시 제주’가 패닉상태에 빠졌다”며 “제주 민생을 살펴 달라”고 간구하고 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김상복 목사․전용태 장로)는 최근 세계 각 도시 성시화운동본부에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아침을 금식하며 기도할 것을 요청했다.

‘코로나19 대응 TF’ 총 책임자로 지명된 미국 펜스 부통령과 그의 참모진은 코로나19에 맞서 기도로 업무를 시작해 세계기독교계에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이하 한장총)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긴급 금식기도회를 진행한다.

한장총은 이 기간 코로나19 종식과 의료진을 위해, 성령 안에서 한국교회의 하나 됨을 위해, 민족복음화와 복음통일을 위해, 세계복음화를 위해 기도한다.

대표회장 김수읍 목사는 “코로나19로 말미암아 모든 교회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제 함께 우리 아버지 하나님께 금식하며 통회자복하며 울며 하나님을 찾자. 자비와 긍휼의 하나님께서 치료의 하나님으로 오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이어 “세계에 흩어진 선교사들과 이민 교회들이 동참하는 금식기도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장총 관계자는 “철저한 회개는 자신의 죄악을 고백하고 내려놓은 일”이라며 “우리의 회개가 코로나19를 소멸시키는 유일의 방법”이라고 했다.

‘구원 편지’ 저자 손상수 목사는 “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들에게 토산을 먹게 하거나 혹 전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 때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란 역대하 7장 13~14절을 묵상하며 기도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미 존스홉킨스대의 시스템 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는 10일 오전 4시30분(한국시간)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세계적으로 11만358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중국 8만735명 △이탈리아 9천172명 △한국 7천478명 △이란 7천161명 △프랑스 1천209명 △일본 1천207명(크루즈선 포함) △독일 1천176명 △스페인 1천73명 등 순서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유럽은 전 대륙 가운데 가장 가파른 확진자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급격한 확산세를 보이면서 확진자가 이제 1만 명을 넘어섰다.미국에서도 대부분 주에서 감염 사례가 확인되며 확진자가 600명을 돌파했다.현재까지 전 세계 최소 108개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엔 회원국(193개) 중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영향권에 돌입한 셈이다.코로나19 사망자는 같은 시간 기준, 전 세계에서 3천996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가 3천명을 넘어선 중국 이외로는 △이탈리아 463명 △이란 237명 △한국 53명 △스페인 28명 순으로 사망자가 많았다.

포항지역 목회자들은 “인류역사 전염병 중 대표적인 흑사병으로 중세 유럽 인구의 3분의 1이 사망했고, 천연두로 아메리칸 인디안 5분의 4가 목숨을 잃었다. 스페인 독감으로는 2천500만 명에서 1억 명이 숨졌고, 조선시대 현종 때 전염병과 전쟁으로 조선인구 1천200만 명에서 600~700만 명으로 줄었다”며 “전쟁과 전염병에서 구해 줄 분은 오직 하나님 한 분 뿐이다. 기도만이 살길”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규동기자 kdkim@kbmaeil.com


김규동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