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부실 해외연수에 반민주적인 언론관까지…”
“시의회, 부실 해외연수에 반민주적인 언론관까지…”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2.18 20:32
  • 게재일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실련, 최근 논란 문책 요구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해외연수를 진행한 대구시의회에 대해 문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실련은 특히 “해외연수를 간 의원들이 계획된 일정도 소화하지 못하고 반민주적 언론관과 특권의식을 드러냈다”고 날 선 비판을 했다.

대구경실련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시의원들은 미국 팰리세이즈파크 시의회 의장을 만나 소방 안전 정책을 듣겠다고 했지만 의장은 커녕 아무도 만나지 못했다고 한다. 그리고 기획행정위원회와 교육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은 캐나다 토론토 시청과 의회를 찾았지만 견학에 그쳤고, 건설교통위 소속 의원들은 체코 프라하의 한 기관을 찾으려다 방문을 거절당하기까지 했다고 한다”면서 “대구시의회가 공무국외출장 심사위원회에 제출한 계획서가 부실하게 작성됐거나 허위의 내용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실련은 “대구시의회는 각 상임위원회의 해외연수 계획서와 심사 과정을 전면 재점검하고, 조례에 따라 심사위원회로 하여금 공무국외출장보고서를 심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 경실련은 자유한국당 소속 김태원 시의원이 발언도 문제 삼았다.

경실련에 따르면 김 의원은 대구시 대변인실의 업무보고에서 ‘시의원들의 해외연수에 대한 비판 보도를 막지 못했다’고 질책했다. 아울러 다른 시의원들은 속기사에게 해당 발언의 삭제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대구 경실련은 “김태원 의원의 이러한 발언은 반민주적인 언론관과 시의원의 특권의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라면서 “이는 ‘대구광역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등에 관한 조례(윤리강령조례)’의 윤리실천규범을 위반하는 일이기도 하다. 따라서 대구시의회는 행동강령조례와 윤리강령조례를 위반한 김태원 의원을 징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