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생일 축하선물` 실은 열차 탈선
北김정은 `생일 축하선물` 실은 열차 탈선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12.27 20:42
  • 게재일 2010.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후계자 김정은(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의 생일(1월8일) `축하선물`을 가득 실은 열차가 최근 평안북도 신의주역을 출발한 직후 탈선했다고 대북 단파라디오 `열린북한방송`이 27일 전했다.

이 방송은 `평안북도 보위부 소식통`을 인용, “지난 11일께 신의주를 떠나 평양으로 향하던 화물열차가 (15㎞ 정도 떨어진) 염주역과 동림역 사이 구간에서 탈선해 보위부에 비상이 걸렸다”면서 “북한의 철길이 노후화하긴 했지만 철로가 대파된 점으로 미뤄 이번 사고는 열차 통과 시간에 맞춰 고의로 일으킨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또 “전체 40여량 중 탈선한 8량에는 김정은의 생일을 축하하는데 쓰기 위한 시계, TV 등 선물용품이 대량 실려 있었다고 한다”면서 “김정은 후계체제에 반대하는 내부의 누군가가 이 같은 정보를 미리 알고 철로를 못쓰게 만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방송은 “평양-신의주 여객 열차는 하루 한번만 운행하지만, 화물열차는 수송할 화물이 생기는대로 가기 때문에 운행 간격이 불규칙하다”면서 “보위부도 김정은 후계에 불만을 품은 세력의 소행으로 보고 강도 높은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과 중국서 입수된 내년 북한 달력에는 김정은의 생일 `1월8일`이 공휴일이나 `국가명절`로 표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