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조 대왕 도포 일반인에 첫 공개
영조 대왕 도포 일반인에 첫 공개
  • 김낙현기자
  • 등록일 2010.07.27 23:20
  • 게재일 2010.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견된 이래 한 번도 공개된 적 없었던 영조 대왕 도포(英祖大王 道袍·중요 민속자료 제220호)가 최초로 일반인에게 공개된다.

27일 국립대구박물관에 따르면, 지난 1979년 대구 파계사 관세음보살의 복장유물로 발견돼 지금까지 한번도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던 영조 대왕의 도포를 국립대구박물관에 새롭게 신설된 섬유복식실에서 다음 달 15일까지 일반에게 공개한다.

최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파계사에서 영구보존을 위해 밀봉조치해 사진공개 외에는 유물 공개를 하지 않았기에 이번 전시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도포 중 가장 오래된 것은 1592년경의 무덤에서 출토된 것이지만 파계사의 영조 대왕 도포는 현품이 그대로 보전돼 있는 것으로, 형태와 색이 거의 완전해 역사적 가치가 크다.

국립대구박물관은 “영조 대왕 도포와 함께 발견된 발원문에 따르면 `건릉 5년(1740) 경신(庚申) 9월에 대법당을 다시 금칠하고 불상과 나한을 중수하였으며, 영조 대왕은 탱불 1천 불을 희사하고 불공원당지처(佛供願堂之處)로 삼았으며, 성상의 청사 상의를 만세유전(萬歲流轉)을 빌면서 복장(服裝) 한다`는 기록을 볼 때 왕이 직접 착용하였기 때문에 더욱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다.

특히 영조 대왕 시기는 조선의 르네상스라 할 정도로 가장 융성했던 때여서 임금의 옷은 당대의 최고 걸작품이며 그 옷들 중 하나가 바로 영조 대왕 도포이다.

한편, 이번 섬유복식실 신설로 우리나라 복식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4가지의 키워드(실(絲), 직조(織造), 색채(色), 옷(衣))를 통해 복식의 역사를 한눈에 보여줄 섬유복식실에서는 `영조 대왕 도포`뿐만 아니라 `흥선대원군 기린흉배`(중요민속자료 제65호)와 국보로 지정된 `흑석사목조아미타불좌상병복장유물(국보 제282호)`도 함께 전시된다.

/김낙현기자 kimr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