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설비 반출 불허”
北 “개성공단 설비 반출 불허”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5.31 23:05
  • 게재일 201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측은 “개성공단 개발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개성공단 내 기업재산으로 등록된 설비는 원칙적으로 반출을 불허한다”는 내용을 우리 측에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31일 개성공단을 관리하는 북측 기관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관계자가 전날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우리 측 관계자에게 구두로 이같이 통보했다고 말했다.

북측은 개성공단 설비와 물자반출은 개성공단 내 세무서를 경유한 후에 가능하다며 △기업재산으로 등록된 설비의 원칙적 반출 불허 △노임 등 채무기업의 채무청산 △임대설비는 임대 관련 증빙서류를 확인한 후에 반출 가능 △수리설비는 고장 여부, 수리기간, 재반입 조건을 확인 후 반출 가능 △설비나 원부자재 반출로 (북측) 종업원 휴직 불허 등 5개항의 반출조건을 제시했다.

북측은 특히 “남측이 개성공단 체류인원을 축소하는 등 제한조치를 발표했는데 이는 개성공단 폐쇄를 위한 사전 작업”이라며 “향후 개성공단이 폐쇄될 경우 이는 남측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북측의 이 같은 통보는 개성공단 폐쇄보다는 관련 설비의 반출을 까다롭게 해 개성공단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