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동맥경화 위험 높인다
마라톤 동맥경화 위험 높인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3.15 21:37
  • 게재일 2010.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라톤 같이 장시간 지구력을 요하는 운동이 동맥경화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리스 아테네 의과대학의 데시피나 카르다라(Despina Kardara) 박사는 주기적으로 훈련을 받는 마라톤 선수 49명과 연령, 키,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은 비슷하면서 지구력과는 관계가 없는 다른 운동선수 4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검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한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 등이 13일 보도했다.

동맥경화의 정도를 측정하는 맥파속도(PWV: pulse wave velocity)검사에서 마라톤 그룹이 대조군에 비해 상당히 높게 나타났다고 카르다라 박사는 밝혔다. 맥파속도가 높으면 대동맥 벽이 딱딱해져 있음을 나타낸다.

또 혈압검사에서는 마라톤 그룹이 최고혈압인 수축기혈압이 대조군에 비해 11mm/Hg, 평균혈압은 8mm/Hg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맥 벽이 경화될수록 혈압이 올라가기 때문에 맥파속도가 높으면 심장발작 등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마라톤 선수들이 이처럼 동맥경화 위험이 높은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극한 훈련이 동맥벽에 반복적이고 지나친 스트레스를 가하기 때문이라고 카르다라 박사는 밝혔다.

카르다라 박사는 인간의 심혈관시스템을 스포츠카 엔진에 비유하면서 스포츠카는 사용하지 않으면 녹슬지만 너무 오래 달리면 녹초가 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