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2011년부터 양산
전기자동차 2011년부터 양산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10.08 19:10
  • 게재일 200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13년으로 예상됐던 전기자동차 양산을 2011년으로 앞당기는 방안이 추진된다.

지식경제부는 8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경기도 남양 현대.기아자동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비상경제대책회의에 이 같은 내용의 전기자동차산업 활성화 방안을 보고했다.

방안은 크게 핵심부품 기술개발과 법.제도 정비, 시범생산 및 도로운행 실증산업 지원, 보급지원 등 4개 분야로 나뉜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13년 이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던 전기자동차 양산을 2011년 하반기로 앞당길 방침이다.

우선 중점 육성이 필요한 전기자동차 전략부품을 선정, 집중 지원한다. 이를 위해 전기자동차 배터리 개발에 550억 원 등 2014년까지 약 4천억 원의 재원을 투자한다.

또 전기자동차 미래전략 포럼을 구성, 내년 상반기까지 전기자동차 기술개발 종합추진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법.제도 정비와 관련해선, 전기자동차 기술개발 투자 비용을 세액공제 대상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보급 활성화 대책으로는 2011년 하반기부터 공공기관이 전기자동차를 구매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 2014년까지 2천대 이상 보급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2011년말부터 일반 소비자가 전기자동차를 구매할 경우 세제 지원 여부도 검토하며, 백화점과 할인매장 등 다중 이용시설에 충전소를 설치할 경우 비용 일부를 저리로 지원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