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한인동포에 자부심 주고 싶었죠”
“세계 한인동포에 자부심 주고 싶었죠”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11.17 19:31
  • 게재일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로니모 임의 일대기 다룬 ‘헤로니모’의 전후석 감독
“그는 쿠바 혁명 주역이자 독립운동·한인사회 중심”

미국 변호사 내려놓고 다큐영화 감독으로 변신한 전후석 감독. /연합뉴스
“영화 ‘헤로니모’를 만든 것은 세계에 흩어져 사는 한인 동포들에게 자부심을 주고, 한국민들에게는 고국을 항상 그리워하는 한인들의 존재를 각인시켜주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체 게바라·피델 카스트로와 함께 쿠바 혁명의 주역이자 조국 독립운동과 한인사회의 중심이었던 한국 동포 ‘헤로니모 임’(한국명 임은조·1926∼2006년)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헤로니모’의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는 전후석(35) 감독과 인터뷰를 했다.

그는 ‘이 영화로 관객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간단히 주저하지 않고 한 단어로 ‘디아스포라’(Diaspora·離散)라고 대답했다.

디아스포라는 ‘흩어진 사람들’이라는 뜻으로, 팔레스타인을 떠나 세계에 흩어져 살면서 유대교의 규범과 생활 관습을 유지하는 유대인을 이르던 말이다. 이후 신앙적·경제적·정치적 이유 등으로 고향에서 타지로 이주한 사람들을 일컫는 의미로 확장됐다.

이 영화 메가폰을 잡은 전 감독은 쿠바가 미국과 관계를 정상화한 이듬해인 2015년 12월 처음 쿠바를 여행하면서 가이드인 헤로니모의 딸을 우연히 만나 삶이 완전히 바뀌게 된다.

전 감독은 헤로니모 임의 파란만장한 일생을 알게 되면서 코트라(KOTRA) 뉴욕무역관 변호사를 그만두고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으로 변신했기 때문이다.

그는 2016년 4월부터 영화제작비를 조달해 3년여 만인 7월 영화를 완성했다.

제작비용으로는 모두 1억 6천만원 정도가 투입됐다. 이 중 1억2천만원을 500명 이상의 개인 후원으로, 나머지를 한국영화진흥위원회와 몇몇 대학으로부터 각각 조달했다.

전 감독은 “헤로니모 임의 삶을 조명해 디아스포라를 표현하고 싶었고, 헤로니모 임은 디아스포라의 가장 상징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며 “유대인들이 없었다면현재의 이스라엘은 없다. 마찬가지로 해외에서 독립운동을 했던 한인들이 있었기에 대한민국의 초석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라를 떠났던 많은 이들은 항상 조국을 염원하고 그리워한다. 해외에서 태어난 2세들도 조국에 호기심을 갖고 연관성을 찾고 싶어 한다”면서 “하지만, 상당수 한국민은 이들을 진정한 한인으로 생각하지 않는 것 같아 너무나 아쉽다”고 토로했다.

전 감독은 “헤로니모는 세계의 거대한 소용돌이 속에서 자신이 믿는 신념을 따랐고, 실수를 인정할 수 있는 겸허함을 갖고 있으며, 허영이나 사리사욕이 아닌 대의를 위해 행동하고 삶의 본질적 의미를 추구한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21일 전국적으로 개봉될 헤로니모는 아시안영화제 중 명망 있는 캐나다 토론토릴아시안영화제와 미국 샌디에이고영화제에 초청받았고, 미국 내 오래된 아시안영화제인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는 관객 대상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