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첨단기술’ 경주엑스포 오늘 개막
‘신라·첨단기술’ 경주엑스포 오늘 개막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10.10 19:44
  • 게재일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웅장한 사운드·화려한 빛의 신라
내달 24일까지 다양한 문화 축제
전국 첫 맨발전용 둘레길걷기 등
국내외 공연·전시·체험열기 UP

[경주]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찬란한 신라역사문화와 첨단 기술 등 혁신적인 콘텐츠로 무장하고 11일 개막한다.

찬란하고 융성한 1300년 전 왕경(王京)은 첨단 영상기술로 되살아나고, 3D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서라벌의 이야기는 21세기 경주를 신화와 전설로 수놓는다.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빛의 신라’가 경주 보문관광단지 내 경주엑스포공원에서 펼쳐진다.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10월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이라는 주제로 신라문화에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콘텐트를 대거 선보인다.

11일부터 11월 24일까지 열리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는 특별한 역사·문화·체험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경주타워 맨 위층 선덕홀에서 펼쳐지는 ‘신라천년, 미래천년(이머시브 스크린)’이 대표적이다.

경주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경주타워 전망대(선덕홀)의 전면유리를 활용한 신라 체험 가상현실 콘텐트로, 관람객이 마치 8세기 융성한 서라벌로 시간 여행을 간 듯한 착각에 빠지게 만든다.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아트)는 전시 미술에 최첨단 과학기술을 결합시켜 신기하고 환상적인 체험을 제공하는 신개념 미술 전시이다. 경주의 대표적인 세계문화유산을 빛과 미디어아트로 체험하는 ‘오감만족’ 전시로 꾸며진다.

경주의 핫플레이스인 솔거미술관에서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인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 전시가 열린다. 한국 화단의 거장 박대성 화백의 한반도 주요 비경과 공성환·김상열·안치홍·오동훈 등 경북 출신 유명 작가 4명이 참여해 시선을 끈다.

경주타워 뒤편 ‘화랑숲’에서는 야간에 빛을 따라 모험을 펼치는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이 조성됐다.

전국 최초의 맨발 전용 둘레 길인 ‘비움 명상길’에 황톳길과 조약돌길 등 경주 8색(적·홍·황·녹·청·자·금·흑)을 주제로 코스가 준비됐다. 특히 밤에는 홀로그램과 첨단 영상, 웅장한 사운드가 만들어 내는 효과로 숲속을 따라 한 편의 영화를 몸으로 체험한 듯한 놀라운 모험을 맛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야간 어트랙션으로 올해 경주엑스포 최고의 야심작이다.

경주엑스포 상설 공연인 ‘플라잉’은 ‘인피니티 플라잉’으로 진화해 돌아왔다. 배우가 무대 위에서 날아다니던 플라잉 시스템을 객석까지 확장하고, 로봇팔과 3D 홀로그램은 배우의 퍼포먼스를 더욱 다채롭게 해 관람객의 몰입감을 높인다. 국내외 저명한 공연단의 화려한 무대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우리 역사의 뿌리인 신라와 경주의 역사문화에 최첨단 기술을 입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외형보다 내실을 다져 변모한 경주엑스포가 경북에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견인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행사의 입장권은 경주엑스포 홈페이지(www.cultureexpo.or.kr)와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태풍피해를 입은 재해지역을 돕기 위한 차원에서 태풍 피해 성금 기탁자에게는 행사기간 중 입장료를 전면 면제한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