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품소재 국산화로 日 수출규제 이기자
부품소재 국산화로 日 수출규제 이기자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8.05 20:36
  • 게재일 2019.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백색국가 제외 대책회의
대구 연간 수출액 998억원
경북 2천164억원 감소 추정
대구경북연구원·대구TP
수입 대체 여부 신속 파악
기업 기술개발 플랫폼 지원

대구시가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따른 대책마련을 위해 지역 경제계, 유관기관과 머리를 맞댔다.

대구시는 5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대구경북연구원, 대구테크노파크(TP), KIAPI(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한국섬유개발연구원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대구경북연구원이 공개한 일본의 화이트 국가 배제 조치에 따른 대구·경북지역의 영향을 분석자료에 따르면 일본에서의 수입액 비중이 50% 이상인 품목을 기준으로 대구의 연간 수출액이 998억원, 경북은 2천164억원 등 총 3천162억원 가량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또 대구의 생산 감소액은 143억원, 부가가치 42억원, 취업은 67명 줄어들며, 경북은 생산 감소 342억원, 부가가치 90억원, 취업은 103명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기준 대구의 전체 수입액 중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14.4%로 중국(46.3%)에 이어 두번째, 경북은 중국(18.4%), 호주(15.9%)에 이어 일본(14.6%)이 세번째로 높다.

대구지역 주요 수입품 중 일본 비중이 50% 이상인 품목은 정밀화학원료, 전동축 및 기어, 베어링, 금속절삭가공기계, 에틸렌중합체필름, 유리제품, 전기부품 등 23개, 경북의 광학기기부품, 스테인리스 및 합금강선재, 판유리, 선박용압축점화식엔진, 철 및 비합금강H형강 등 20개 품목이다.

대구경북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수입 대체 가능 여부에 대한 정보를 하루속히 파악해 수입원을 다변화하고, 수입 기업이 일본의 수출 허가를 통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을 지자체와 정부에 제안했다.

중장기적으로는 기업들이 수입 대체 연구 개발에 적극 나서고 테크노파크, 상공회의소 등이 기술·제품 매칭과 연구개발에 대한 전략을 세워 지원을 요청하면 정부가 정책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대구 TP는 대일 의존도가 높은 첨단 소재부품의 공급 다변화를 통한 지역 첨단 부품소재기업의 생산 및 품질 안정화를 꾀할 계획이다. 특히, 대체공급선 발굴과 지역기업 자체개발을 위한 기술플랫폼지원으로 기술경쟁력 강화와 첨단제품 부품소재 국산화를 견인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미 구축된 검·인증 인프라 운영으로 대체재 시험·분석 플랫폼 지원하고, 4개 특화센터 보유 300여종 장비 및 57종 검·인증 표준 지원을 하고 있다.

지역 내 28개 학교, 혁신기관(대구 21개, 경북 7개) 대응 분야 및 보유장비 DB를 공개하고, 기업 접근성 확보 및 신속지원 기반 마련을 비롯한 TP 보유 자원 집중화를 통한 긴급 지원시스템 구축·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기반 ‘첨단소재부품 시험평가 지원사업(가칭)’을 산업부에 제안 예정이며, 전주기 지원 플랫폼 구축으로 부품소재 기술자립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