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책 마련 고심
대구·경북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책 마련 고심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8.04 20:32
  • 게재일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분야 신규 설비·부품 확보 등 제조업 타격 가장 커
대체재 발굴, 피해기업 세제·경영안정지원 등 대책 돌입

대구시와 경북도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따라 지역 기업 피해 최소화와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대구시는 2일 일본의 2차 보복에 대비해 지역 기업들을 모니터링 한 결과와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데 이어 이번주 초 권영진 시장 주재 대책회의를 열고 산업별 대응책과 지역기업 지원책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시는 2018년 기준 일본에서 수입하는 지역 기업은 854개사, 6억5천73만 달러(약 7천785억원)로 제조업 관련 분야에서 악영향이 상당히 클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제조업 분야 중 기계는 477개 기업에서 2억8천24만 달러, 화학은 218개 기업이 1억6천320만 달러, 철강 173개 기업이 8천121만 달러, 금속 231개 기업 6천6만 달러, 전자 148개 기업 5천537만 달러 등으로 일본 수출제한조치 확대로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했다.

또 대구지역 기계·부품·소재 분야 대일 수입 상위 25개 품목 중 대일 수입의존도가 50% 이상인 품목은 6개로, 소재·부품 분야는 상대적으로 대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기계분야는 신규설비투자·부품확보 등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시는 일본의 수출제한조치와 관련해 지역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승호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일본수출규제 비상대책단’을 구성해 지역기업의 피해상황 모니터링과 지원대책 수립에 들어갔다. 소재부품산업 대형 국책산업 발굴회의를 가지는 등 소재부품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신속한 대체재 발굴을 위해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를 통한 품질인증 및 신뢰성평가 등을 최우선 지원하고, 대구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게 기업당 2억원씩 최대 100억원을 보증요율 연 0.9% 고정금리로 지원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지역 기업과 산업계에 영향이 큰 부품소재산업 국산화 및 기술개발사업 추진에 선도적으로 앞장서기로 했다. 이철우 지사는 2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 대책 회의를 열고 종합상황 점검과 준비된 대책 추진을 직접 지시했다.

우선 도는 종합대응반을 중심으로 무역협회, 경제진흥원, 대구경북연구원 등 관련 기관과 연계해 공동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일본 수출규제 영향이 큰 50여개 주요 품목들을 중점 점검·관리키로 했다. 특히, 수입비중과 의존도가 높은 상위 10개 품목을 특별항목으로 선정해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련 기업을 조사해 피해상황을 관리하기로 했다. 또 피해 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경영안정 자금지원, 수입선 다변화 지원 등을 조치하고, 현장 중심의 실질적인 대응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정책적인 준비와 대응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소재부품분야 10여개 예타 사업도 부처 반영을 위해 전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추진 예타사업은 상생혁신 철강생태계 조성사업(3천702억원), 첨단베어링제조 기술개발 및 상용화 기반구축(2천453억원), 가속기기반 차세대 배터리파크 조성(1천억원) 등이다. 이철우 지사는 “이번 수출규제를 계기로 정부의 소재부품 기술개발과 국산화에 대한 정부사업 확대와 대규모 예산 투입이 전망되는 만큼 지역 R&D기관 등과 연계해 경북의 경쟁력 있는 소재부품 분야 사업을 신규 발굴, 추진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