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2’ 캐릭터 보강 화제성 견인
‘검법남녀 2’ 캐릭터 보강 화제성 견인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6.16 19:54
  • 게재일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MBC 제공
시즌1이 프리퀄 느낌이 강했다면, 시즌2는 작정하고 제대로 만든 장르극의 면모를 풍긴다.

지난 3일 방송을 시작한 MBC TV ‘검법남녀2’는 법의관과 검사라는 두 전문직이 공조하며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담아낸 의학 수사극이다.

시즌1과 크게 달라진 점은 캐릭터 설명을 과감히 생략했다는 점이다. ‘검법남녀’를 시즌2부터 접한 시청자라면 백범(정재영 분)이 교통사고로 죽은 연인의 기억을 품고 살아가고 있다는 가슴 아픈 사연을 짐작조차 할 수 없다.

시즌2에서 백범은 그저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 묵묵히 집중하는 모습으로 그려질뿐이다. 그는 주변 사람들에게 퉁명스럽지만 신중하며 속단하지 않는다. 그의 예민한 더듬이를 통해 마침내 진실이 밝혀지는 순간, 장르적 쾌감은 배가 된다.

드라마는 시즌2에서 캐릭터 대신 사건의 리얼리티를 최대한 살렸다. 시즌1부터 화제가 된 부검 장면은 시즌2에서도 여전히 생생하다. 신체 장기를 꺼내는 부검 장면은 자칫 거부감을 줄 위험이 있지만, 정재영의 차분한 연기는 부검 과정을 경건한제사 의식처럼 보이게 한다. 에피소드마다 등장하는 조연들의 연기 또한 자연스러워 몰입을 방해하지 않는다.

노도철 PD는 “시즌1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행착오를 줄이고 세트, 캐릭터, 소품,미술 등 모든 부분을 업그레이드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