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기 칠곡군수,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갬페인’ 동참
백선기 칠곡군수,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갬페인’ 동참
  • 김재욱 기자
  • 등록일 2019.02.13 13:45
  • 게재일 2019.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선기 칠곡군수가 지난 12일 칠곡군에 위치한 천재어린이집에서 플라스틱 프리 챌리지 캠페인을 실시했다. /칠곡군 제공
백선기 칠곡군수가 지난 12일 칠곡군에 위치한 천재어린이집에서 플라스틱 프리 챌리지 캠페인을 실시했다. /칠곡군 제공

백선기 칠곡군수가 최영조 경산시장의 지명을 받아 플라스틱 쓰레기 감소를 위한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했다.

백 군수는 12일 천재어린이집에서 일회용 종이컵 대신 텀블러를 이용해 음료를 마시며 기념촬영을 하고 인증샷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했다. 또 원생들과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텀블러를 사용할 것을 약속했다.

어린이집을 찾은 백 군수는 원생 김소영(6)양 눈높이에 맞게 무릎을 꿇고 텀블러 사용을 약속하는 모습은 선보였다.

백선기 칠곡군수가 천재어린이집 원생 김소영(6)양과 텀블러 사용을 약속하는 모습. /칠곡군 제공
백선기 칠곡군수가 천재어린이집 원생 김소영(6)양과 텀블러 사용을 약속하는 모습. /칠곡군 제공


이 자리에서 김 양은 백 군수에게 “군수 할아버지. 고래가 너무 불쌍해요. 고래집인 바다를 지켜주세요”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백 군수는 “플라스틱 용기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면 동물 친구들도 아프지 않고 고래집도 지킬 수 있다”며 “조금 불편하더라도 친구들과 텀블러를 사용하자”고 김 양과 약속했다.

또 그는 “플라스틱 등 일회용품 이용은 지금 세대뿐만 아니라 다음 세대에 더 큰 영향을 끼치는 문제임을 인식해야 한다. 우리 아이들과 미래를 지키는 일에 적극적인 동참을 기대한다”고 원생 및 학부모들에게 당부했다.

백 군수는 김영만 군위군수와 김형률 칠곡경찰서장을 다음 주자로 지명했다. 한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캠페인은 세계자연기금(WWF)과 제주패스가 시작한 환경운동으로 개인이 사용하는 텀블러 사진을 찍고 여기에 해시태그(#)를 달아 SNS에 올려서 인증하면 게시물 1건당 1천원씩 적립돼 제주도 환경보전활동과 세계자연기금 등에 기부된다.

칠곡군은 커피전문점 1회용품 사용 억제를 비롯해 사무실 머그잔 사용하기,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 사용 생활화, 우산 빗물제거기 사용 등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캠페인을 점차 민간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