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골든글로브 2관왕
‘보헤미안 랩소디’, 골든글로브 2관왕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1.07 20:12
  • 게재일 2019.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상·남우주연상 수상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힐스의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로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라미 말렉(가운데)이 트로피를 들고 록밴드 ‘퀸’의 멤버 브라이언 메이(왼쪽), 로저 테일러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설적인 록밴드 ‘퀸’과 리드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삶과 노래를 그린 ‘보헤미안 랩소디’가 올해 골든글로브 2관왕을 차지했다.

AF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보헤미안 랩소디는 6일(현지시간) 미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라미 말렉)을 수상했다.

보헤미안랩소디는 평론가·관객들 사이에서 호평을 받은 ‘스타 이즈 본’, ‘블랙팬서’, ‘블랙클랜스맨’, ‘이프 빌 스트리트 쿠드 토크’ 등 쟁쟁한 작품들을 물리치고 작품상을 거머쥐었다.

또 이 영화에서 프레디 머큐리역으로 열연을 펼친 라미 말렉은 생애 처음으로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여우주연상은 ‘더 와이프’의 글렌 클로즈에게 돌아갔다.

스타탄생 리메이크작 ‘스타 이즈 본’에 출연한 팝가수 레이디 가가는 삽입곡 ‘쉘로우’(Shallow)로 주제가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