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포항농협 친환경 유기농 쌀 `자연의 미` 한국농산물품평회 대상 수상
서포항농협 친환경 유기농 쌀 `자연의 미` 한국농산물품평회 대상 수상
  • 황태진기자
  • 등록일 2011.07.19 21:39
  • 게재일 2011.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포항농협(조합장 권태현) 유기농쌀생산 단지에서 생산된 친환경 유기농 쌀 `자연의 미(米)`가 전국 친환경농산물 중에서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

19일 서포항농협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1회 한국유기농산물품평회 곡류분야에서 최고상인 농림수산식품부 장관(대상)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친환경 유기농 쌀 `자연의 미(米)`는 잔류농약 속성검사, 영농일지 심사, 상품의 맛, 품질의 우수성, 친환경 실천내역 등 심사위원단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특히 이번 품평회에 출품 된 서포항농협 친환경 쌀 `자연의 미(米)`는 현재 서울시 강남, 서초, 양천, 관진구 등 35개 초등학교 친환경 급식으로 공급되고 있으며, 서울시 친환경 급식센터에도 농협급식사업부를 통해 납품하는 등 그 우수성을 인정 받고 있다.

그동안 서포항농협 유기농 쌀 생산단지는 포항시와 포항시농업기술센터가 생산지도 및 예산지원를 전담하고, 농협은 상품관리에서 유통까지 체계적으로 관리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어 타 지역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권태현 조합장은 “이번 품평회는 전국에서 100여점 이상의 친환경 농산물이 출품 돼 치열한 경쟁을 이뤘다”며 “이번 대상을 계기로 친환경농산물 생산지원과 유통시장 개척에 더욱 노력 해 전국 친환경 우수농산물의 대표적인 산지이자 유통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0회 친환경유기농박람회 및 제11회 한국유기농산물 품평회는 국내·외 유기농 열풍에 맞춰 많은 친환경 유기농산물을 비롯한 가공식품, 화장품, 섬유, 음료 등 다양한 산업의 품목이 250부스에서 전시·판매됐으며 연인원 3만5천명이상이 참석·관람했다.

/황태진기자 tjhwang@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