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보증금` 떼이지 않으려면
`전세 보증금` 떼이지 않으려면
  • 김은정 금탑공인중개사
  • 등록일 2010.12.19 20:49
  • 게재일 2010.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증금을 보호하기 위해 세입자가 해야 할 일은 어떤게 있을까?

우선 인대차보호법을 적용받기 위한 기본 절차를 거치는게 필수다. 일단 잔금을 지급하고 전입신고를 했으면 반드시 확정일자를 받아야 한다. 확정일자란 주택임대차 계약에서 공신력있는 기관(법원, 공증인, 주민센터, 읍사무소)등의 확인 도장을 받은 날짜를 기록하는 것이다. 이는 해당 되는 날 계약이 실제로 있었다는 증거가 되기 때문에 만약 집이 경매로 넘어갔을 경우 보상순위를 정하는 기준이 된다.

다만, 재계약 하면서 보증금이 올랐다면 늘어난 금액에 대해서만 확정일자를 받으면 된다.

오른 금액을 기존 계약서의 빈 공간에 보증금 얼마를 올렸다고 쓰고 주인과 서로 확인 도장을 찍은 뒤 동사무소 등 행정관에 가서 확정일자를 받으면 된다.

이렇게 하면 기존 보증금은 계속 보호되고 오른 금액도 확정일자를 받은 날부터 추가 보호된다.

한편 오피스텔 등 준주택의 경우는 전세권 설정 등기를 하는게 좋다. 오피스텔은 세입자가 전입신고 하면 주택으로 간주되므로 주인이 전입신고를 꺼리는 편이다. 전입신고를 하지 못하면 확정일자를 받지 못한다. 따라서 세입자는 안전장치로 전세권 등기를 하겠다고 집주인에게 요구할 필요가 있다. 전세권 설정등기는 전입신고를 하지 않아도 가능하다.

/김은정 금탑공인중개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