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현역 1/3 컷오프 추진… 총선서 절반이상 물갈이"
한국당 "현역 1/3 컷오프 추진… 총선서 절반이상 물갈이"
  • 김진호 기자
  • 등록일 2019.11.21 16:20
  • 게재일 2019.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왼쪽 두번째)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왼쪽 두번째)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 공천에서 현역의원 중 3분의 1 이상을 탈락시키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이날 회의를 열어 이같이 확정했다고 박맹우 사무총장이 브리핑했다.

박 사무총장은 "(컷오프를 포함해) 21대 총선에서 현역의원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 공천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출마 의사가 있는 현역의원 중 3분의 1을 쳐내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의원과 비례대표를 포함해 절반 이상을 새 인물로 공천하겠다는 의미다.

 

김진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