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국당 물갈이론에 “나를 끼워 왈가왈부 말라”
홍준표, 한국당 물갈이론에 “나를 끼워 왈가왈부 말라”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1.19 19:33
  • 게재일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사진> 전 대표는 19일 당내에서 부는 인적쇄신에 대해 “나를 끼워 그 문제를 왈가왈부하지 말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물갈이는 ‘탄핵 정국’에서 책임 있는 사람들끼리 논쟁해서 정리하는 게 옳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대구 수성갑 불출마를 선언하고 서울 등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한 상황에서 홍 전 대표가 ‘험지 출마’에 대해 선을 긋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홍 전 대표는 “나를 두고 시비를 거는 것은 옳지 않다”며 “나는 이 당에서 유일하게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정국에서 책임질 아무런 이유가 없는 사람이며, 되레 탄핵으로 궤멸된 당을 살린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물갈이는 탄핵 정국에서 책임져야 할 사람들끼리 논쟁하라”고 덧붙였다.

그는 “내가 굳이 8년이나 쉰 국회의원에 다시 출마하려는 것은 4차례나 험지에서 한 의원을 한 번 더 하려는 게 아니라, 정권 교체를 위해 마지막으로 여의도에 가야겠다는 게 첫 이유”라며 “두 번째는 지난번 당 대표 때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 참석해달라고 해 갔더니 친박(친박근혜) 의원 몇몇이 의원도 아닌 이가 왜 오느냐고 핀잔을 주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런 당에서 정치를 계속 하려면 의원이 반드시 돼야겠구나란 생각이 들었다”며 “친박 정권에서 두 번이나 핍박 속에 불공정한 경남지사 경선을 치른 경험을 살리겠다. 평당원 신분으로 당 지역 경선에 참여해 여의도 복귀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