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헬기추락 실종자 가족 사고해역 간다
독도 헬기추락 실종자 가족 사고해역 간다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19.11.14 20:29
  • 게재일 2019.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취재진 동행 수색상황 확인
내일 꼬리동체 인양… 블박 ‘관심’

독도 추락 헬기 실종자 가족들이 17일 사고 해역을 직접 찾는다.

14일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에 따르면 실종자 가족들이 오는 17일 현장방문을 원해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가족 대표 8∼10명과 취재진(5명)은 이날 오전 해군 헬기로 수색 함정에 내린 뒤 수중·해상 수색 상황을 지켜본 뒤 대구로 돌아올 계획이다.

독도 인근 해상 기상 악화로 지난 13일 야간 항공 및 수중 수색은 이뤄지지 않았고 14일 사고 해역에 풍랑경보가 내려 5m 높이의 파도가 치고 있다.

풍랑경보는 15일 오후 9시 이후에 해제될 예정이어서 14일과 15일에도 수색 활동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블랙박스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헬기 꼬리 동체는 16일 오전 인양될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 31일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직후 인근 바다로 떨어졌다. 수색당국은 그동안 4명 시신을 수습했으나 김종필(46) 기장, 배혁(31) 구조대원, 선원 B씨(46) 3명이 실종상태이다.

울릉/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