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 페미니즘 강연 학생 징계무효소송 관련 기자회견
한동대 페미니즘 강연 학생 징계무효소송 관련 기자회견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11.14 20:29
  • 게재일 2019.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대학생 부당징계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14일 오후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에서 페미니즘 강연을 열어 무기정학 처분을 받은 한동대 학생에게 부당 징계를 철회하고, 각종 인권 침해 행위에 대해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한동대의 징계 처분에 대해 “이미 국가인권위가 한동대는 표현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 양심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니 징계 처분을 철회할 것을 권고했지만, 한동대는 이를 무시하고 인권위를 규탄하기까지 했다”면서 “한동대는 이 모든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피해 학생에 대해서 지속적인 혐오를 조장해왔다”고 꼬집었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