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공사장 단협 절반 이상 노조원 우선 채용 규정 명시”
“건설공사장 단협 절반 이상 노조원 우선 채용 규정 명시”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1.14 19:21
  • 게재일 2019.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건설 공사장에서 노사가 맺은 단체협상(단협)의 절반 이상이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조원 우선 채용 규정을 명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자유한국당 김상훈(대구 서구·사진)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가 제출한 ‘건설현장 위법 단협 현황’에 따르면 지난 5∼8월까지 4개월간 철근콘크리트 공사업체 453개소의 단협 456건을 전수조사 한 결과, 노조 조합원 우선고용 조항을 넣은 ‘위법 단협’이 289건(63.4%)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위법 내용으로 회사에 자연 또는 인위적인 감원으로 결원이 발생하는 경우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조합이 추천하는 자를 먼저 채용케 하거나, 회사는 작업인원의 채용 시 조합원을 먼저 채용하도록 했다.

상급단체별로 민주노총의 경우 단협 164건 중 157건에서 노조 우선 고용을 명시해 95.7%의 위반율을 보였다.

한국노총은 260건 단협 중 102건에서(39.2%) 특별채용 조항이 적발됐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