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수능시험장 33곳 내진공사 안 돼
도내 수능시험장 33곳 내진공사 안 돼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11.11 20:31
  • 게재일 2019.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73곳 중… 포항·경주도 1곳씩

경북지역 수능시험장 73곳중 33곳이 아직 내진 공사가 안 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예비시험장 12곳을 제외한 도내 수능시험장 73곳 중 내진 공사가 끝난 곳은 40곳이다. 나머지 33곳은 내진 공사 예산을 배부받았지만 학교 사정 등으로 아직 공사에 들어가지 못했다.

이 중에는 2016년 이후 규모 3.0 이상 지진이 발생한 포항, 경주, 상주 일대 시험장 3곳도 포함됐다. 포항 유성여고, 상주여고, 상주 우석여고다. 현재 경북지역 전체 학교 내진율은 약 45%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달 말 교육부·지역교육지원청·교육시설재난공제회 관계자와 민간전문가로 구성한 민관합동점검반이 지진 발생지인 포항, 경주, 상주 일대 28개 시험장에 대해 특별안전 점검을 벌인 결과 드러났다.

도교육청은 그동안 지진 발생 지역을 우선으로 내진 공사를 해 나가기로 했으나 유성여고 등은 학사일정 차질 등을 이유로 공사에 착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일선 학교에서는 대개 대입이 끝나고 겨울방학을 이용해 공사를 진행하기 때문이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