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대학창의발명대회서 상 휩쓸어
금오공대, 대학창의발명대회서 상 휩쓸어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11.11 20:15
  • 게재일 2019.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장관상 등 8개 부문서 수상
차량 사고 시 신속한 탈출 돕는
‘망치 변형되는 차량내부손잡이’
인명피해 최소화 아이디어 돋보여

지난 6일 한국지식재산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금오공대 학생들이 수상한 상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오공대 제공
금오공과대학교가 ‘2019 대학창의발명대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등 8개 부문의 수상 영예를 안았다.

특허청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한 대학창의발명대회는 대학(원)생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해 지식재산 컨설팅을 실시하고 특허출원 및 사업화 과정을 직접 체험하기 위한 행사다. 올해 전국 123개 대학에서 5천87건의 발명 아이디어가 출품돼 24개 대학, 38개팀의 작품이 선정됐다.

금오공대 학생들은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특허청장상을 비롯해 대한전기학회장상, 생화학분자생물학회장상, 중소기업중앙회장상, 이루팩공모기업상을 받았다.

또 금오공대 발명동아리인 거북선신화가 최다 신청(340건) 및 최다 수상(4건) 발명동아리상을 수상하며 총 8개 부문에서 7개팀이 수상하는 성적을 거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은 최은석(기계시스템공학과 3년), 박온유(기계공학과 1년) 학생의 ‘망치로 변형이 가능한 차량내부손잡이’가 선정됐다.

이 아이디어는 차량 사고나 침수시 안전하고 신속한 비상탈출을 위해 고안된 것으로 차량 내부 전 좌석의 창문 위에 설치된 손잡이를 비상용 마치 모양으로 바꿔 접근성이 쉽고, 안전벨트 커터기능을 포함해 보다 신속한 탈출이 가능토록 했다.

최은석 학생은 “대중교통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비상탈출 도구를 승용차에 맞춰 새롭게 설계해보자는 생각으로 이 제품을 고안했다”며 “신뢰성을 최우선순위로 하는 안전한 장비를 만들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금오공대는 지난해에도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등 5개 부문에서 수상 성적을 거뒀으며 2015년부터 국무총리상,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등을 받으며 지속적으로 수상자를 배출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