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내년부터 첫째 아이 출산장려금 10만→100만원으로
구미시, 내년부터 첫째 아이 출산장려금 10만→100만원으로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11.06 18:46
  • 게재일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둘째 애 이후도 상향 조정
출산지원책도 첫째 애부터 혜택

[구미] 구미시가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확대 지원한다.

6일 시에 따르면 첫째 애 출산장려금(축하금+장려금)을 현행 1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올린다.

또 둘째 애는 60만원→120만원, 셋째 애 160만원→200만원, 넷째 애 260만원→300만원, 다섯째 애 이후 360만원→4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지급대상은 내년 1월 1일 이후 출생아이며, 지급기준은 출생일 기준으로 부모가 구미시에 주소를 둬야 한다.

구미시 합계 출산율은 2014년 1.44명, 2016년 1.34명, 2018년 1.11명으로 매년 감소하고, 첫째 애의 구성비는 54.4%이다.

구미시는 이에 따라 출산장려금을 올리고 현행 셋째 애 이후 출산 지원정책을 첫째 애부터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난임 부부 시술비,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임신부 기형아 검사 등의 출산지원책을 첫째 애부터 지원한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