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TK 의원들, 지역 다닐 수 없을 정도로 항의 받아”
“민주당 TK 의원들, 지역 다닐 수 없을 정도로 항의 받아”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1.04 19:46
  • 게재일 2019.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당 TK의원과 회동 후 밝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4일 당 소속 대구·경북(TK)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하며 조국 사태 등으로 인한 TK지역 민심을 청취했다.

이 대표와 민주당 TK지역 현역의원인 김부겸(대구 수성갑), 홍의락(대구 북을), 김현권(구미을 지역위원장)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인근에서 오찬을 겸한 회동을 갖고 내년 총선과 관련한 이야기 등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이 전국정당을 이루기 위해선 불모지인 TK지역 공략이 필수조건임에 따라 내년 총선 전 현역의원들을 상대로 TK민심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동에서 민주당 TK의원들은 이 대표에 ‘문재인 정부 및 여당이 TK지역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주문했고, 이 대표도 ‘노력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민주당 TK의원들은 이 대표에게 “조국 사태와 TK지역 경제 악화로 인해 지역 여론이 좋지 않다”고 TK민심을 전했다.

또 TK의원들은 “문재인 정부가 TK지역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게, 내년 총선에서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해야 한다”고 건의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TK의원들의 이같은 건의에 대해 “이해한다”는 취지로 답변하면서도 TK의원들에게 “서로 지역을 위해서 더 열심히 노력하자”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이 대표는 TK의원들과 회동 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TK지역은 칼날 위에 서 있는 심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국면을 겪으면서 악화된 TK 민심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또 “지난 가을 아주 여러 어려움을 겪었다. TK의원들로부터 도저히 지역을 다닐 수 없을 정도로 항의를 받았다고 들었다”며 “의원님들도 여러 생각 많았고, 심적으로도 굉장히 괴로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 참석한 홍의락 의원은 “민주당이 조금 더 감성적으로 접근하면서 아울러 갈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말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소집된 당 의원총회에서 조국 사태와 관련, “저도 지금까지 하루도 마음 편한 날 없이 지내왔다. 지난 가을 여러 가지로 어려운 일을 겪었다. 의원들도 여러 생각이 많았고 괴로웠다는 생각이 든다”며 “소통을 많이 해 가며 당을 역동적이며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