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등록일 2019.11.03 19:32
  • 게재일 2019.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 석 주

누군가 이 육체의 삶,



더 이상 뜯어먹을 것이 없을 때까지

아귀아귀 뜯어먹고 있다!

이스트로 한없이 부풀어 오른 내 몸을

뜯어먹고 있다!



시인의 말처럼 우리는 평생 누군가를 뜯어먹고 살아가는지 모른다, 어린 시절 우리는 어머니를, 부모님을 퍼먹고 뜯어먹고 자랐다. 다 자라서는 밥과 빵을 얻기 위해 또 다른 빵을 뜯어 먹고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시인의 절절한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