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숨 중단편소설 3편 묶은 작품집 펴내
김숨 중단편소설 3편 묶은 작품집 펴내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0.31 19:50
  • 게재일 2019.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나무를 만질 수 있을까

김숨 지음·문학동네 펴냄
소설집·1만2천원

1997년 등단해 올해로 작가인생 22년, 조용히 그러나 가열차게 작품활동을 이어온 작가 김숨. 이상문학상, 동리문학상, 현대문학상, 대산문학상, 허균문학작가상 등으로 문단은 그에 대한 신뢰를 보였고, 모호한 이미지가 두드러지는 소설부터 역사와 현실을 토대로 한 소설까지, 독자는 그를 ‘믿고 읽는 작가’라 부른다.

‘나는 나무를 만질 수 있을까’(문학동네)는 이상문학상 대상 수상작인 중편 ‘뿌리 이야기’를 비롯, 199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등단작 ‘느림에 대하여’를 개작한 ‘나는 나무를 만질 수 있을까’, 1998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중세의 시간’을 개작한 ‘슬픈 어항’총 3편의 중단편소설을 묶은 독특한 작품집이다. 첫 소설집에 수록된 작품 가운데 두 작품만을 살리고, 20년 가까운 세월이 흘러 쓴 ‘뿌리 이야기’를 더해 일종의 3부작으로 구성했다. 세 편 모두 작가가 상당 부분 개작했고, 셋 중 두 작품은 제목도 바꿨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