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렵장 운영 취소 ASF(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자”
“수렵장 운영 취소 ASF(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자”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10.22 20:18
  • 게재일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전국수렵장 운영취소 건의
6개 시·군 일찌감치 협의 취소
접경지역 멧돼지 등 이동 우려

경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순환수렵장 운영을 취소해달라고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에 건의했다고 22일 밝혔다.

도는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연달아 검출된 만큼 순환수렵장을 운영하면 멧돼지의 시·도간 이동을 부추길 수 있고 이 때문에 ASF 차단에 어려움이 따른다고 판단했다. 이보다 앞서 도는 안동, 문경, 청송, 예천 등 6개 시·군에 내달 28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계획했던 수렵장 운영을 일찌감치 해당 시·군과 협의를 거쳐 취소했다.

도는 수렵장을 개설하지 않는 대신 늘어나는 유해 야생동물 개체 수를 관리하고자 시·군별로 운영하는 ‘수확기 피해방지단’의 운영 기간과 인원을 확대했다. 당초 시·군별로 30명 이내의 지역 엽사를 운영했으나, 올해는 수렵장 운영을 취소함에 따라 인원을 시·군별로 50명까지 확대하고 연중 멧돼지 등을 포획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활동 중인 피해방지단은 매일 멧돼지 100여마리를 잡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또 멧돼지 포획 틀 236개를 설치하고 돼지사육 농가에 멧돼지 접근을 막기 위해울타리 설치 지원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도는 최근 울타리가 없거나 시설이 미흡한 487곳 가운데 153곳에 울타리 설치사업비를 지원하기도 했다.

나머지 334곳도 추가 수요를 조사해 예비비 등을 투입해 조속한 시일 안에 설치를 끝낼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일부 광역자치단체에서 수렵장을 운영할 계획이어서 도는 수렵장 접경지역에 멧돼지와 엽사, 수렵견 이동이 우려되는 상황이다”며 “전국적으로 수렵장 운영을 일괄적으로 중지하는 게 바람직하다. 경북도는 ASF를 철저히 차단하고자 선제적 대응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