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애민 석곡 발자취 따라…
애국·애민 석곡 발자취 따라…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0.20 20:15
  • 게재일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석곡 인문학 축제 26·27일 동해 석곡도서관
포항 출생 조선말 대학자, 한의학·문학 등 다양한 분야 큰 업적
석곡 재조명 학술포럼·시낭송회·청소년 참여 부스도 마련

포항 출신의 조선말 대학자 석곡 이규준 선생을 선양하기 위한 ‘2019 석곡 인문학 축제’가 26, 27일 양일간 포항시 남구 동해면 청룡회관과 석곡도서관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행사는 포항시가 근대 한의학과 문학, 천문학 등 다양한 분야에 큰 업적을 남긴 이규준 선생의 일생과 사상, 학문적 업적을 더욱 깊이 있게 연구하고 선생의 업적을 이번 축제를 통해 시민들에게 널리 알림으로써 시민 모두가 함께 느끼고, 자긍심을 갖게하기 위해 마련했다.

석곡 이규준
석곡 이규준

석곡 이규준(石谷 李圭晙·1855∼1923)은 조선 철종 6년인 1855년 포항시 남구 동해면 임곡리에서 출생해 대부분 독학으로 유학은 물론, 한의학과 천문학 등 다방면에서 학문적 업적을 이뤘고, 특히 사상체질을 주창한 동무 이제마와 함께 근대 한의학의 양대산맥으로 평가하고 있다.‘황제소문대요’, ‘소문대요’, ‘의감중마’등 한의학 분야와 ‘석곡산고’, ‘석곡심서’등 문학분야, 천문학분야의 ‘포상기문’, ‘구장요결’ 등 수많은 저서를 남겼다.


‘석곡 인문학 축제’는 26일 오후 3시 청룡회관에서 ‘석곡 이규준의 사상, 저술과 학문세계’주제의‘석곡 재조명 학술포럼’으로 문을 연다. 이번 학술포럼에서는 한의학으로만 알려진 석곡의 사상과 학문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위한 학자들의 연구 발표와 토론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어 27일 오전 10시 동해면석곡도서관에서 펼쳐지는 ‘2019 석곡 인문학축제’본행사에는 행사시작을 알리는 취타대의 길놀이행사와 석곡 코스프레를 시작으로 석곡 선생의 발자취를 되새겨보는 ‘석곡 이규준 선생 홍보영상’과 석곡도서관 시낭송회의 석곡 선생 추모시 낭송이 마련된다. 또 석곡 선생의 시대정신을 통한 포항의 미래를 열어간다는 의미의 ‘석곡! 포항의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의 오프닝 퍼포먼스, 이규준 선생의 일대기 마당극 ‘석곡 마당놀이 석곡뎐’공연 등이 진행된다.

석곡  이규준저서.
석곡 이규준저서.

연계행사로 청소년을 대상으로 석곡 일대기와 사상에 대한 특강인 ‘청소년 인문학 강연’과‘나의꿈 나의삶’을 주제로 하는 ‘석곡 인문학 청소년 글쓰기’, 참가자들이 자신의 미래, 포항의 미래를 그림과 메시지로 그리는 ‘다함께 미래를 드리다’등도 운영된다.

석곡 이규준 목판 중 장부도.
석곡 이규준 목판 중 장부도.

이와함께 청소년을 대상으로 석곡 선생의 이해를 넓히기 위해 청소년동아리팀들이 직접 참여해 활동하는 ‘또래 친구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마음약국’ 등 10여 개의 청소년 참여부스도 준비된다. 이밖에도 석곡 선생 후학인 소문학회가 운영하는 한방진료와 한방차, 석곡 선생의 천문학을 되짚어 보는 ‘포상기문’ 천문체험 등 다양한 체험들도 진행된다.

석곡 이규준 목판 중 수족도.
석곡 이규준 목판 중 수족도.

김용직 포항시 문화예술과장은 “근현대한의학의 독보적인 존재인 석곡 선생은 의료, 약리 뿐 아니라 문학, 천문, 수학, 건축 등 다양한 저술이 있을 뿐 아니라 석곡 서당을 열어 애국과 애민을 실천했고, 그 학문적 성취와 깨달음을 널리 전하기 위해 수백장의 목판으로 책을 만들어 남기고 전하려 애쓰셨던 분으로, 석곡 선생의 발자취를 길이 발전시키고 선양해 나아가는데 더욱 노력하겠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