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전환 없이 어려움 극복 못해”
“경제 대전환 없이 어려움 극복 못해”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0.16 19:45
  • 게재일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6일 “우리 경제가 파탄에 이를 수밖에 없는 위기에 직면해 있어 경제정책의 대전환 없이는 이 상황을 극복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민부론이 간다-대구·경북 기업인 및 언론인 간담회’에서 “각종 경제 신호등에 빨간불이 들어와 있는 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바른길을 가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며“빨간불을 무시하고 그대로 가면 교통사고가 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또 “철학자 키케로는 누구나 실수할 수 있지만, 바보는 그같은 실수를 집요하게 끌고 간다고 말했기에 생각나는 사람 있지 않나”고 반문한 후 “실수를 집요하게 끌고 가는 것은 결국 망하는 길로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요즘 여당이 갑자기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국면에 들어서니 당황하면서 난리가 난 것 같다”며 “그러나 경제 정책에 대한 지지도는 문 대통령 지지도의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특히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애국자가 바로 기업인”이라며 “투자해서 기업 만들고 직원 채용해서 일자리를 창출하며 국내외로 뛰면서 시장 개척하고 이렇게 모두가 우리나라를 살리고 경제를 살려왔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부자가 되는 경제가 바로 ‘민부론’”이라며 “오는 2030년에 1인당 국민소득 5만달러를 만들자는 것이며 4만달러 후반 시대가 되면 갈등이 줄고 위험도 감소하면서 안정된 선진국으로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특정 정당에서 허황한 꿈이라고 폄훼하는 이야기를 하나 과거 250달러 시절에 4배인 1천달러 목표를 세웠을 때 모두 과하다고 했지만 결국 3년이나 앞당겨 완성한 바 있다”면서 “꿈을 가져야 목표가 이뤄질 수 있으며 실질 경제성장률 2∼2.5%만 된다면 5만달러 달성은 결코 꿈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대표는 “이 정권이 망가뜨린 공정의 가치를 다시 세워 불공정을 극복해야 기업가도 일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