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 소탐대실하면 안 돼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 소탐대실하면 안 돼
  • 등록일 2019.10.16 19:25
  • 게재일 2019.10.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 선정이 몇 차례 엎치락뒤치락 하다 대구시와 경북도 등 4개 단체장의 합의를 이끌어 내지 못했다. 연내 이전지 선정이라는 촉박한 일정을 고려한다면 4개 단체장 합의에 의한 후보지 선정은 이제 물 건너 간 셈이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15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 이해당사자(대구시, 경북도, 군위군, 의성군) 간 합의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사실상 난관에 봉착했음을 시인한 발언이다. 그러나 대구시와 경북도는 후보지별 찬반투표와 투표참여율에 시도민의 선호도 조사결과를 새롭게 반영하는 수정안을 국방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내 후보지 선정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 선정은 끝내 소지역주의를 극복하지 못하고 원점으로 돌아갔다. 통합신공항이 대구경북에게 안겨줄 미래적 가치보다 자치단체의 이기적 생각에 매몰된 결과라 할 수 있다. 후보지역인 군위군과 의성군이 자기 쪽에 유리한 계산만 내놓은 탓이다. 게다가 연내 이전이라는 조급함에 쫓겨 공론화 과정을 충분히 가지지 못한 것도 원만한 합의를 이끌지 못한 이유다.

통합신공항 후보지 최종 선정이 연내 마무리되려면 시일이 너무 촉박하다. 주민투표까지 최소 한달 이상 소요되고 국방부가 대구시와 경북도의 수정안 요구를 부담스러워 한다면 시일이 더 걸릴지도 모른다. 연내 이전지 선정은 일단 빨간 불이 켜진 꼴이다.

내년 총선을 감안하면 이전지 선정 주민투표의 데드라인은 2월 15일이다. 연내 선정을 목표로 움직이던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해를 넘기면 총선 이슈에 묻혀 추진 동력이 약해질지 모른다는 우려도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은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50조원이 넘는다는 연구 발표가 있었다. 취업유발 인원만 40만5천명으로 추산한다. 대구경북의 미래를 담보할 관문공항 건설을 쉽게 포기할 수 없는 일이다. 탈락한 지역에 대한 강력한 인센티브도 주어진다고 한다. 지금부터라도 대승적 차원의 결단을 내려야 한다. 아직 넘어야 할 고비가 첩첩산중이다. 소탐대실하는 일이 없도록 지역 지도자의 지혜가 절실한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성향우회 2019-10-16 21:43:48
이전사업이 해를 넘기면 총선 이슈에 묻혀 추진 동력이
떨어지면 아예 이전 포기하면 된다.
평생 군공항의 소음피해를 직접 겪고 살아갈
이전지역 주민들의 의사결정이 가장 중요하지
대구시민들의 여론조사가 왜 필요해?
그 딴 식으로 우보 편들기 하면 이전반대운동으로 나갈 것이다.
헛소리 하려면 대구공항 이전 하지마라.
너네들이 못견뎌서 옮기려는데 뭔 할말이 있어?
대구공항이 대구시민들 것도 아니고
국토부 것인 줄도 모르냐?
그리고 여론조사 믿을 수 없다는 걸 몰라?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해서 믿질 않어.
그리고 이번에 옮길 주 대상은 민항이 아니라
군공항인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