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치쌈
상치쌈
  • 등록일 2019.10.15 19:52
  • 게재일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운

쥘 상치 두 손 받쳐

한입에 우겨 넣다



희뜩

눈이 팔려 우긴 채 내다보니



흩는 꽃 쫓이던 나비

울 너머로 가더라



여름날 마루나 평상에 앉아 상추 쌈을 먹으며 울 밖으로 날아가는 나비를 바라보는 고요하고 평화로운 정경 하나를 본다. 계절의 향을 담뿍 담은 상추에 구수한 쌈장을 올려 한입 가득 쌈을 먹다 보면 세상의 근심 걱정이 사라질 것 같은 느낌을 받는 평온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시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