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수소경제, 선진국의 60~70% 수준”
“국내 수소경제, 선진국의 60~70% 수준”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0.10 19:55
  • 게재일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수소경제 수준이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선진국의 60∼70%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자유한국당 김규환(대구 동구을) 의원이 한국의 수소 경제 수준을 분석한 결과, 원천기술 국산화 추진과 연구·개발(R&D)까지 일본 등에 한참 뒤처지고 있다. 생산분야의 경우 부생수소 외에 천연가스 추출수소 및 수전해 등에 대한 핵심 원천기술과 상용화 실증이 부족하고 장기적으로 재생에너지 연계 대규모 수전해 방식이 필요하지만, 국내 기업의 기술경쟁력은 선진국 대비 60∼70% 수준이다.

특히 천연가스 개질 수소생산 기술은 소형 수소생산 시스템 상용화와 기술개발이 진행 중이지만, 이미 상용화 단계인 미국, 독일, 일본 등 선진국에 추격단계에 머물러 있다. 수소차 연료전지 핵심기술인 스택, 운전장치, 전자장치, 수소저장장치, 셀스택, 연료변환기, BOP, 전자장치의 핵심소재 부품은 일본, 미국 등에 100% 수입에 의존하는 상태다.

또 수소충전소용 수소생산 시스템을 위해 오사카가스(일본), 린데(독일) 등 주요 해외 기업들은 다양한 규모의 상용 제품 개발 및 개질 효율 경제성 제고를 추진하는 단계까지 발전했다. 수소생산 국내 기술은 수소 가격 저가화 및 재생에너지 연계 확대를 위한 기술개발이 진행 중이며 기술 수준은 독일, 일본의 추격단계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소에너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을 중심으로 스택 설계, 제작 및 핵심 소재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나, 해외기술 의존도가 높고 ‘고압기체 저장운송’은 가능하지만, 장거리 및 대용량 운송에 필요한 액화 액상 기술은 중소기업에서 기술개발 중이고 아직 미흡한 실정이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