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 학매정 등 4건 향토문화유산 추가 지정 고시
고령군, 학매정 등 4건 향토문화유산 추가 지정 고시
  • 전병휴기자
  • 등록일 2019.10.10 19:44
  • 게재일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예술·학술적 가치 높아

[고령] 고령군은 향토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 지역문화발전에 기여하고 후세에 전승, 보존하기 위해 향토문화유산 지정 및 도지정문화재 승격,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2012년 10건의 유형유산을 지정, 보존·관리하고 있다. 그동안 보존·관리를 위해 보수 정비공사 및 기록화사업 등을 추진했다. 이번 지정하는 4건의 유형유산은 문화재적 가치가 있는 유산과 향토의 역사와 예술, 학술적 가치가 있는 유형의 자료, 향토문화재로서 보존가치가 있는 유산, 향토문화, 토속, 풍속 등을 연구하는데 필요한 자료 등의 유형유산(유물, 유적)을 대상으로 21건을 신청 받았다. 문화재 관계전문가의 현장 조사 및 향토문화유산보호위원회의 심의를 걸쳐 역사와 예술, 학술적 가치가 있고 보존상태가 양호한 유산을 선정했다.

지정된 향토문화유산으로는 양천최씨학곡공파학매정종중의 학매정(鶴梅亭)과 여주이씨문순공파고양군후예대종중의 반곡재(盤谷齋), 성주이씨문열공파운교종중의 율수재(聿修齋), 절강시씨대종회의 염수재(念修齋)가 지정 고시됐다.

그동안 군에서는 향토문화유산을 대상으로 역사적·건축적·학술적 가치가 뛰어난 건조물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기 위한 기록화사업을 했고, 매년 2~4건의 향토문화유산을 보수정비하고 있다. 향후 역사와 예술, 학술적 가치가 큰 향토문화유산을 선정해 도지정문화재로 승격을 추진한다. /전병휴기자 kr5853@kbmaeil.com
전병휴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