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에서 8
숲 속에서 8
  • 등록일 2019.10.06 19:48
  • 게재일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현 령

몸이 얼어붙었다

이 정적이

나를 휘감아

완전무결의

이 녹음이

나를 휘감아

몸이 굳어 버린다

돌멩이처럼

흙덩이처럼



푸르고 평화로운 지붕처럼 숲은 우리를 감싸 안아 준다. 언제든 숲에 들면 삶에 지친 우리에게 위안과 치유, 평화를 베풀어준다. 시인은 숲에 들어 느끼는 감동을 ‘자신을 휘감아 돌멩이처럼 굳어버리게 한다’라고 극대화하고 있음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