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청소 스타일러’ 아이디어 박지형씨 대상
‘이불 청소 스타일러’ 아이디어 박지형씨 대상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9.24 20:05
  • 게재일 2019.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발명아이디어 경진대회
‘발포실리콘 충전재’ 김병균씨 금상

‘2019년 경상북도 발명아이디어 경진대회’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상공회의소(김재동 회장) 경북지식재산센터는 지난 23일 청사 2층 회의실에서 ‘2019년 경상북도 발명아이디어 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특허청과 경북도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경북지식재산센터가 주관해 지난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 총 89건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제출된 아이디어는 1차 심사를 통해 외부위원 선행기술조사를 검토했고 2차 심사를 통해 창의성, 실용성, 완성도 등의 심사항목을 중심으로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날 대상(특허청장상)은 ‘이불 청소 스타일러’에 관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박지형씨가 받았다. 금상(한국발명진흥회장상)은 김병균씨의 ‘발포실리콘 충전재’, 최성민씨의 ‘홈 생긴 몽키스패너’, 이재영(포항 이동고)군의 ‘찢어쓰는 파스텔’, 김성중(구미 상모고)군의 ‘앞뒤 헤어드라이기’ 등 4명, 은상 2명, 동상 3명, 특별상 3명, 총 13명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경북지식재산센터 전성구 센터장은 “경북도의 발명가 육성을 통한 지식재산권 인프라 확대야말로 미래 신성장산업과 국가경쟁력을 키우는 토대가 되며, 센터에서는 발명가를 돕고 발명가가 우대받을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